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王曰 嗚呼 我生 不有命 在天
왕은 말하였다. “아! 내가 살아 있음은 壽命이 하늘에 달려 있음이 아닌가.”
[傳]言我生有壽命在天이어늘 民之所言 豈能害我오하니 遂惡之辭
“내가 살아 있음은 수명이 하늘에 달려 있어서인데, 백성들의 하는 말이 어찌 나를 해칠 수 있겠는가”라고 하였으니, 결국 싫어하는 말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