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厥土 惟白壤이요
그 土質은 백색 土壤이었고,
[傳]無塊曰壤이라 水去土復其性하여 色白而壤이라
덩어리가 없는 흙을 ‘壤’이라 한다. 홍수가 물러가 흙이 제 성질을 회복하여 색깔이 희면서 부드러워졌다.
○壤 馬云 天性和美也
○壤에 대하여 馬融은 “흙의 성질이 和美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疏]傳‘無塊’至‘而壤’
傳의 [無塊]에서 [而壤]까지
○正義曰:九章算術“穿地四, 爲壤五. 壤謂息土.” 則壤是土和緩之名, 故云 “無塊曰壤.”
○正義曰:≪九章算術≫ 〈商功〉에 “〈땅을 판 용적 1만 입방척에 대한 體積의 비율은〉 땅을 판 용적 4에 대해 壤土는 5이다. 〈劉徽의 注에〉 壤은 息土(부드러운 흙)이다.”라고 하였으니, 壤은 바로 흙이 和緩한 것을 이르는 명칭이기 때문에 “덩어리가 없는 흙을 壤이라 한다.”고 한 것이다.
此土本色爲然, 水去土復其性, 色白而壤. 雍州色黃而壤, 豫州直言壤, 不言其色, 蓋州內之土, 不純一色, 故不得言色也.
이 흙의 본래 색깔이 그러하였는데, 홍수가 물러가 흙이 제 성질을 회복하자, 색깔이 희고 부드럽게 되었다. 雍州의 흙 색깔은 누르면서 부드럽다고 했는데, 豫州에서는 단지 ‘壤(부드럽다)’이라고만 말하고 그 색깔은 말하지 않았으니, 아마 豫州 경내의 흙들이 純一한 색이 아니었기 때문에 색깔을 말할 수 없었을 것이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