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이로써 백성들에게 펴 보이고 德義를 가지고 길이 맡겨서 일심으로 임금을 섬겨야 한다.”
[傳]用布示民하고 必以德義長任하여 一心以事君이라
이로써 백성들에게 펴서 보이고, 반드시 德義를 가지고 길이 맡겨서 일심으로 임금을 섬기도록 한다는 것이다.
[疏]‘今我’至‘一心’
經의 [今我]에서 [一心]까지
○正義曰:今我旣進而告汝於我心志矣, 其我所告, 順合於汝心以否, 當以情告我, 無得有不敬者.
○正義曰:지금 내가 이미 나아가 너희들에게 나의 마음을 알렸으니, 내가 알린 것이 너희들 마음에 드는지 여부를 응당 진정으로 나에게 알리고, 〈내가 말한 것을〉 감히 경건히 여기지 않음이 없도록 해야 한다.
汝等無得總於貨寶以求官位, 當進進自用功德, 不當用富也.
너희들은 재화와 보물을 얻을 것으로 官位를 구하지 말고 응당 善에 매진하여 스스로 功德을 삼아야 하니, 富에 마음을 쓰는 것은 마땅치 않다.
用此布示於民, 必以德義長任, 一心以事君, 不得懷二意. 以遷都旣定, 故殷勤以戒之.
이로써 백성들에게 펴서 보이고, 반드시 德義를 가지고 길이 맡겨서 일심으로 임금을 섬겨야 하고 두 마음을 품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도읍을 옮기는 것이 이미 정해졌기 때문에 은근한 태도로 경계한 것이다.
역주
역주1 式敷民……一心 : 蔡傳에서는 ‘式’을 敬의 뜻으로, ‘肩’을 任의 뜻으로 보아 “백성을 위하는 德을 경건히 펴서 길이 한 마음을 맡기도록 한다.[敬布爲民之德 永任一心]”고 풀이하였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