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先王 有服이어시든 恪謹天命하시되 玆猶不常寧하사
先王들께서는 일이 있으시면 하늘의 命을 공경하고 삼가셨으나 이와 같이 해도 오히려 항상 편치 않으시어
[傳]先王有所服行이어든 敬謹天命하되 如此尙不常安하여 有可遷輒遷이라
先王은 服行할 일이 있으면 하늘의 命을 공경하고 삼갔으나 이와 같이 해도 오히려 항상 편치 않아서 옮길 만한 데가 있으면 문득 옮기었다는 것이다.
不常厥邑 于今五邦이시니
일정한 도읍을 갖지 못하고 옮긴 곳이 지금까지 다섯 군데나 되시니,
[傳]湯遷亳하고 仲丁遷囂하고 河亶甲居相하고 祖乙居耿하고 我往居亳하니 凡五徙國都
湯임금은 亳으로 도읍을 옮기고, 仲丁은 囂로 도읍을 옮기고, 河亶甲은 相에 거주하고, 祖乙은 耿에 거주하고, 우리는 가서 亳에 거주할 것이니, 모두 다섯 번 國都를 옮긴 것이다.
○馬云 五邦 謂商丘‧亳‧囂‧相‧耿也라하니라
○馬融이 “五邦은 商丘‧亳‧囂‧相‧耿을 이른다.”라고 하였다.
今不承于古하면 罔知天之斷命이온
지금 옛날을 계승하지 않는다면 하늘이 命을 끊을지도 모르는데,
[傳]今不承古而徙 是無知天將斷絶汝命이라
지금 옛날을 계승하여 도읍을 옮기지 않는다면 이는 하늘이 장차 너의 命을 끊을지도 모르는 일이라는 것이다.
矧曰其克從先王之烈
하물며 先王의 功烈을 잘 따를 수 있겠는가.
[傳]天將絶命 尙無知之 況能從先王之業乎
하늘이 장차 명을 끊을지도 모르는 일이거늘, 하물며 先王의 功業을 잘 따를 수 있겠는가.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