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有其善하면 喪厥善하고 矜其能하면 喪厥功하리이다
잘한 점이 있는 체 하면 그 잘한 점을 상실하게 되고, 자신이 유능하다고 뽐내면 그 功을 상실하게 될 것입니다.
[傳]雖天子라도 亦必讓以得之
아무리 天子라 하더라도 또한 반드시 겸양으로 얻는다는 것이다.
[疏]‘有其’至‘厥功’
經의 [有其]에서 [厥功]까지
○正義曰:人生尙謙讓而憎自取, 自有其善, 則人不以爲善, 故實善而喪其善.
○正義曰:인생은 겸양을 숭상하고 잘난 체하는 것을 미워한다. 스스로 잘한 점이 있는 체 하면 사람들이 잘한다고 여기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잘한 점이 있지만 그 잘한 점을 상실하게 되고,
自誇其能, 則人不以爲能, 故實能而喪其能. 由其自取, 故人不與之. ‘有其善’, 則伐善也.
스스로 유능함을 자랑하면 사람들이 유능하다고 여기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유능하지만 그 유능한 점을 상실하게 된다. 스스로 잘난 체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어울려주지 않는 것이다. ‘有其善’은 그 잘한 점을 자랑하는 것이다.
舜美禹云 “汝惟不矜, 天下莫與汝爭能, 汝惟不伐, 天下莫與汝爭功.” 是言推而不有, 故名反歸之也.
舜임금이 禹를 아름답게 여기어 이르기를 “네가 뽐내지 않으므로 천하 사람들이 너와 유능함을 다투지 않고, 네가 자랑하지 않으므로 천하 사람들이 너와 공을 다투지 않는다.”라고 하였다. 이는 推讓하고 소유하지 않기 때문에 명예가 되돌아옴을 말한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