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火炎崐岡하면 玉石 俱焚하나니
崐山의 산등성이에 불이 나면 옥과 돌이 모두 타는데,
[傳]山脊曰岡이라 崐山出玉이니 言火逸而害玉이라
산등성이를 ‘岡’이라고 한다. 崐山에서 玉이 나오는데, 불이 잘못 번져서 玉을 해치는 경우를 말한 것이다.
天吏逸德 烈于猛火하니
天王의 관리가 惡德을 행하는 것은 사나운 불길보다 더 酷烈하니,
[傳]逸 過也 天王之吏 爲過惡之德하면 其傷害天下 甚於火之害玉이라 猛火 烈矣어늘 又烈於火니라
逸은 過(잘못)의 뜻이다. 天王의 관리가 過惡한 德을 행하면 그 天下를 상해하는 것이 불이 玉을 해치는 것보다 심하다. 사나운 불길도 酷烈한데, 사나운 불길보다 더 酷烈하다는 것이다.
殲厥渠魁하고 脅從 罔治하여
악덕을 행한 괴수는 섬멸하고 협박에 못 이겨 따른 자들은 다스리지 않아서,
[傳]殲이요 帥也 指謂羲和罪人之身이요 其脅從距王師者 皆無治
‘殲’은 滅의 뜻이요, ‘渠’는 大의 뜻이요, ‘魁’는 帥의 뜻이니, 羲氏와 和氏 죄인의 몸을 가리켜 이르는 것이고, 협박에 못 이겨 따라 王師를 막은 자들은 모두 그 죄를 다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舊染汚俗 咸與惟新하리라
오랫동안 더러운 습속에 물든 자들을 모두 更新에 참여시킬 것이다.
[傳]言其餘人 久染汚俗이요 本無惡心이니 皆與更新하고 一無所問이라
그 나머지 사람들은 오랫동안 더러운 습속에 물든 것이지 본래 악한 마음은 없는 것이니, 모두 更新에 참여시키고 한 명도 죄를 묻지 않겠다고 말한 것이다.
○汚 汚辱之汚 涴泥著物也
○汚는 ‘汚辱’의 汚이니, 더러운 진흙이 물건에 붙은 것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