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夏王 弗克庸德하여 慢神虐民한대
夏나라 왕(桀)이 능히 德을 일정하게 유지하지 못하여 神明을 업신여기고 백성을 학대하자,
[傳]言桀不能常其德하여 不敬神明하고 不恤下民이라
桀이 능히 그 德을 일정하게 유지하지 못하여 神明을 공경하지 않고 下民을 구휼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이다.
皇天 弗保하시고 監于萬方하사 啓迪有命하시고
하늘이 그를 보호하지 아니하시고, 萬方을 둘러보시어 하늘의 命을 가질 사람을 啓導하시고,
[傳]言天不安桀所爲하사 廣視萬方하여 有天命者 開道之
하늘이 桀의 하는 짓을 불안하게 여기시어 萬方을 널리 살펴보아서 天命을 가질 자를 계도하였다고 말한 것이다.
眷求一德하사 俾作神主어시늘
순일한 德을 가진 사람을 두루 구하시어 天地神明의 주인이 되게 하였습니다.
[傳]天求一德하여 使伐桀爲天地神祇之主
하늘이 순일한 德을 가진 사람을 구하여 그로 하여금 桀을 쳐서 천지신명의 주인이 되게 하였다는 것이다.
惟尹 躬曁湯으로 咸有一德하여 하여
저는 몸소 湯임금과 함께 모두 순일한 德을 가져 하늘의 마음에 맞아서(들어서) 하늘의 밝은 命을 받아
[傳]享 當也 所征無敵하니 謂之受天命이라
享은 當의 뜻이다. 정벌하는 곳에 대적할 자가 없었으니, 이를 일러 “천명을 받았다.”라고 한 것이다.
[疏]傳‘享當’至‘天命’
傳의 [享當]에서 [天命]까지
○正義曰:德當神意, 神乃享之, 故以‘享’爲當也.
○正義曰:德이 神의 뜻에 맞아서 神이 흠향했기 때문에 ‘享’을 當의 뜻으로 여긴 것이다.
天道遠而人道近, 天之命人, 非有言辭文誥, 正以神明祐之, 使之所征無敵, 謂之受天命也.
天道는 멀고 人道는 가깝기 때문에 하늘이 사람에게 명할 때에는 言辭나 文誥로 하지 않고, 바로 神明을 가지고 도와서 정벌하는 곳에 대적할 자가 없게 하였으니, 이를 일러 天命을 받았다고 한 것이다.
之書, 乃稱有黃龍白龜白魚赤雀負圖銜書以授聖人, 正典無其事也.
緯候의 글에 ‘黃龍과 白龜와 白魚와 赤雀이 圖를 등에 지고 書를 입에 물고 와서 聖人에게 준 일이 있다.’고 칭하였지만, 正典에는 그런 일이 없다.
漢自哀平之間, 緯候始起, 假託鬼神, 妄稱祥瑞, 孔時未有其說. 縱使時已有之, 亦非孔所信也.
漢나라 哀帝와 平帝 연간에 緯候가 처음 생겨나서 鬼神을 가탁하고 祥瑞에 대한 일을 허황되게 일컬었지만, 孔安國 때에는 그런 말이 있지 않았다. 비록 그 때에 이미 그런 말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또한 孔安國이 믿을 만한 것이 아니다.
以有九有之師하여 爰革夏正하소이다
九州의 군중을 얻어 이에 〈夏나라를 쳐서〉 夏나라의 正朔을 바꿨습니다.
[傳]爰 於也 於得九有之衆 遂伐夏勝之하여 改其正이라
爰은 於의 뜻이다. 九州의 군중을 얻음에 결국 夏나라를 쳐서 승리하여 그 正朔을 고쳤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克享天心受天明命 : 蔡傳에서도 享을 當의 뜻으로 보아 “위로 하늘의 마음에 맞아서 하늘의 밝은 命을 받아 천하를 소유하였고[能上當天心 受天明命而有天下]”라고 풀이하였다.
역주2 緯候 : 七經緯와 ≪尙書中候≫ 같은 讖緯書를 통칭한 것으로 보인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