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失于政하여 陳于玆하면 高后丕乃崇降罪疾하사 曰 曷虐朕民고하시리라
정사를 그르치고서도 〈도읍을 옮기지 않고〉 이곳에 오래 머물면 高后(成湯)께서 나에게 罪疾(罪罰)을 매우 무겁게 내리며 말씀하기를 ‘어찌하여 나의 백성들을 학대하는가.’라고 하실 것이다.
[傳]崇 重也 今旣失政하고 而陳久於此而不徙하면 湯必大重下罪疾於我하여 曰 何爲虐我民而不徙乎아하리라
崇은 重의 뜻이다. 지금 이미 정사를 그르치고서도 여기에 오래 머물고 옮기지 않는다면 成湯께서 반드시 나에게 罪疾을 매우 무겁게 내리며 말씀하기를 “어찌하여 나의 백성들을 학대하고 옮기지 않느냐.”라고 하실 것이란 말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