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2)

상서정의(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禹曰 都 愼乃在位하소서 帝曰 兪
禹가 말하기를 “아, 황제시여. 당신께서 자리한 〈임금님의〉 지위를 삼가소서.”라고 하니, 帝舜이 말씀하기를 “옳거니.”라고 하셨다.
[傳]然禹言하여 受其戒
禹의 말을 옳게 여기어 그 경계를 받아들인 것이다.
禹曰 하사 惟幾惟康하시며 하면
禹가 말하기를 “당신의 그칠 바를 안정하고, 幾微를 생각해서 그 안녕할 바를 보존하며, 보필하는 신하들도 반드시 정직한 사람을 쓰시면,
[傳]言愼在位하여 當先安好惡所止하고 念慮幾微하여 以保其安하고 其輔臣 必用直人이라
〈당신께서〉 자리한 지위를 삼가서 마땅히 먼저 〈마음의〉 좋아하고 미워함이 그칠 바를 안정하고, 일의 幾微를 깊이 생각해서 그 〈마음의 좋아하고 미워함이〉 안녕할 바를 보존하고, 그 보필하는 신하들은 반드시 정직한 사람을 써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惟動 丕應徯志하리니
움직임에 〈천하가〉 크게 호응하여 〈황제의〉 뜻을 기다릴 것이니,
[傳]徯 待也 帝先安所止하고 動則天下大應之하여 順命以待帝志
徯는 待의 뜻이다. 皇帝가 먼저 그칠 바를 안정하고, 움직임에 천하가 크게 호응하여 命을 따라 皇帝의 뜻을 기다릴 것이다.
○應 應對之應이라
○應은 應對의 應이다.
以昭受上帝하면 天其申命用休하시리이다
上帝의 명을 밝게 받으시면 하늘이 아름다운 방법을 써서 거듭 명을 내릴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傳]昭 明也 非但人應之 又乃明受天之報施하면 天又重命用美
昭는 明의 뜻이다. 단지 사람만이 호응하는 것이 아니라 또 이에 하늘의 報施를 밝게 받으면 하늘이 또 아름다운 방법을 써서 거듭 명을 내린다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安汝止 : 蔡傳에서는 〈大學〉에 있는 ‘止於至善’의 ‘止’자처럼 보아 ‘임금님 마음이 그치는 바에 안정하시어’로 풀이하였다.
역주2 其弼直 : 蔡傳에서는 ‘보필하는 신하들이 정직하면’으로 풀이하였다.

상서정의(2)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