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尙書注疏(3)

상서정의(3)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상서정의(3)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嗚呼 愼厥終인댄 惟其始
아! 그 마지막을 삼가서 〈끝맺음을〉 잘하려고 하면 그 시초부터 잘 도모해야 하니,
[傳]靡不有初 鮮克有終이라 戒愼終 如其始니라
시작은 모두 잘하나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경우는 적다. 그러므로 마무리를 신중히 하기를 시작할 때와 같이 하라는 것이다.
殖有禮하며 覆昏暴하여
禮가 있는 사람은 봉해주고, 사리에 어둡고 포악한 사람은 도태시킴으로써
[傳]有禮者 封殖之하고 昏暴者 覆亡之
禮가 있는 사람은 북돋아 세우고, 어둡고 포악한 사람은 엎어 망하게 한다.
○暴字 或作虣
○‘暴’자는 더러 ‘虣’로 되어 있다.
欽崇天道라사 永保天命하시리이다
하늘의 道를 공경하고 높이셔야 하늘의 命을 영원히 보존할 수 있을 것입니다.”
[傳]王者如此上事 則敬天安命之道
王者가 이상에서 말한 일들과 같이하면 이것이 바로 하늘을 공경하여 천명을 편안하게 하는 길이다.

상서정의(3) 책은 2019.10.0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