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多寵子하야 而世子之位不定하다
초 공왕楚 恭王은 총애하는 아들이 많아서 세자世子의 자리를 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굴건屈建이 말했다.
楚必多亂하리라
나라는 반드시 내란이 많을 것이다.
夫一兎走於街어든 萬人追之하고 一人得之 萬人不復走하나니
토끼 한 마리가 길거리를 달려가면 많은 사람이 잡으려고 쫓아갈 것이고, 한 사람이 토끼를 잡으면 많은 사람이 다시 잡으려고 달려가지 않을 것이다.
分未定이면 則一兎走 使萬人擾 分已定이면 則雖貪夫라도 知止니라
명분이 정해지지 않으면 달아나는 한 마리 토끼여서 많은 사람이 잡으려고 소란할 것이고, 명분이 이미 정해지면 탐욕스런 사람일지라도 그칠 줄을 알 것이다.
今楚多寵子하야 而嫡位無主하니 亂自是生矣리라
지금 초나라에는 총애하는 아들이 많아서 세자의 자리에 주인이 없으니 내란이 여기서부터 일어날 것이다.
夫世子者 國之基也 而百姓之望也 國旣無基하고 又使百姓失望이면 絶其本矣
세자는 국가를 이을 기틀이고, 백성의 희망인데, 나라에 기틀이 없고 또 백성이 실망하게 하면 국가의 근본을 끊어버리는 것이다.
本絶則撓亂이니 猶兎走也니라 恭王聞之하고
근본이 끊어지면 혼란스럽게 되니 이는 토끼가 길거리를 달려가는 것과 같다.”
爲太子러니 其後 猶有하니라
공왕이 이 말을 듣고 강왕康王을 세워 태자太子로 삼았는데, 그럼에도 그 뒤에 영윤令尹 공자公子 기질棄疾의 난이 일어났다.
역주
역주1 楚恭王 : 춘추시대 楚나라 임금이다. ‘恭’은 ‘共’으로도 쓴다. 이름은 審, 莊王의 아들이다. 《史記 楚世家》
역주2 屈建 : 춘추시대 楚나라 사람으로 恭王의 신하이다.
역주3 {太} : 《群書拾補》와 《說苑校證》을 따라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역주4 康王 : 楚 恭王의 아들로 이름은 招이다. 《史記 楚世家》
역주5 令尹圍 公子棄疾之亂 : 令尹은 춘추전국시대 楚나라의 執政 벼슬로, 宰相에 해당한다. 圍는 恭王의 아들 이름이다. 康王의 아들 郟敖(이름은 員) 때 令尹에 임명되었다. 棄疾 역시 恭王의 아들 이름이다. 亂은, 圍가 郟敖를 시해하고 스스로 靈王이 되었다가, 在位 12년 만에 棄疾이 그의 태자 祿을 죽이고 公子 比를 세웠다가 自立하여 平王이 된 일을 이른다. 《春秋左氏傳 昭公 13년》‧《史記 楚世家》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