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7. 齊桓公使管仲治國한대 管仲對曰
賤不能臨貴로소이다
桓公以爲上卿호되 而國不治어늘
桓公曰 何故 管仲對曰 貧不能使富로소이다
桓公賜之齊國市租一年호되 而國不治어늘
桓公曰 何故 對曰 疏不能制親이로소이다
桓公立以爲하니 齊國大安하야 而遂霸天下하다
孔子曰 管仲之賢이라도 不得此三權者 亦不能使其君으로 南面而霸矣리라


제 환공齊 桓公관중管仲을 시켜 나라를 다스리게 하자 관중이 대답하였다.
미천微賤한 신분으로는 존귀尊貴한 사람을 다스리지 못합니다.”
그래서 제 환공이 관중을 상경上卿으로 삼았으나 나라는 여전히 잘 다스려지지 않았다.
제 환공이 말했다. “무슨 까닭으로 〈잘 다스려지지 않는〉 게요?” 관중이 대답했다. “가난한 사람은 부유한 사람을 부릴 수 없습니다.”
제 환공이 나라의 시장에서 징수하는 1년 치의 세금을 관중에게 주었으나 나라는 여전히 잘 다스려지지 않았다.
제 환공이 물었다. “무슨 까닭으로 〈잘 다스려지지 않는〉 게요?” 관중이 대답했다. “임금과 소원疏遠한 관계로는 임금과 친한 사람을 통제하지 못합니다.”
이에 제 환공이 관중을 세워 중부仲父로 삼으니, 나라가 크게 안정되어 마침내 천하의 패자霸者가 되었다.
이에 대해 공자孔子께서는 말씀하셨다. “관중의 현명함으로도 이 세 가지 권한을 얻지 못했으면, 그의 임금이 남쪽을 향해 앉아서 패자霸者 노릇을 하게 하지 못했을 것이다.”


역주
역주1 仲父 : 부친의 바로 아래 아우를 부르는 호칭이다. 여기서는 齊 桓公이 管仲을 仲父처럼 존경한다는 뜻으로 준 호칭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