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趙簡子問子貢曰 孔子爲人何如
子貢對曰 賜不能識也로이다
簡子不說曰 夫子事孔子數十年하야 終業而去之일새 寡人問子어늘 子曰 不能識 何也
子貢曰 賜 譬渴者之飮江海하야 知足而已 孔子 猶江海也 賜則奚足以識之리오
簡子曰 善哉로다 子貢之言也


조간자趙簡子자공子貢에게 물었다. “공자孔子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자공이 대답했다. “저는 알지 못합니다.”
조간자가 불쾌하게 여기면서 말했다. “선생이 공자를 십수 년 동안 스승으로 섬기어 학업을 마치고 떠났기에 과인寡人이 그대에게 물었건만, 그대가 ‘알지 못한다.’고 말하니, 이는 무엇 때문이오?”
자공이 대답했다. “저는 비유하면 목마른 사람이 강과 바다의 물을 마시는 것과 같아서 갈증을 해소할 줄만 알 뿐이요, 공자는 강과 바다 같으니, 제가 어찌 알겠습니까?”
조간자가 말했다. “훌륭하구나. 자공의 말이여!”



설원(2)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