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 이라하시니 夫本不正者末必倚 始不盛者終必衰
이라하니 本立而道生이라
春秋之義 有正春者無亂秋 有正君者無危國이라
是故 君子貴建本而重立始니라


공자孔子께서 “군자君子는 근본을 힘써야 하니 근본이 확립되면 가 생긴다.” 하셨으니, 뿌리가 바르지 않으면 가지가 반드시 굽어지고, 처음이 성대하지 않으면 끝에 가서 쇠퇴하는 것이다.
시경詩經》에 “높은 곳과 낮은 곳이 이미 고르게 되고 샘물이 이미 맑다.” 하였으니, 근본이 확립되면 가 생긴다는 것이다.
춘추春秋》의 대의大義는 봄을 바르게 시작한 자는 혼란한 가을이 없고, 임금을 바르게 한 자는 위태로운 나라가 없다는 것이다.
주역周易》에 “근본을 세우면 만물이 잘 다스려지니, 처음에 털끝만큼이라도 잘못되면 끝에는 천 리만큼이나 어긋나게 된다.” 하였다.
이 때문에 군자君子는 근본 세우는 일을 귀중히 여기고 처음 시작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孔子曰……本立而道生 : 《論語》 〈學而〉에는 ‘有子曰’로 되어 있다. 務本은 근본에 힘씀을 이른다.
역주2 詩云……泉流旣淸 : 《詩經》 〈小雅 黍苗〉에 보인다.
역주3 易曰……差以千里 : 현재의 《周易》에는 이 말이 없다. 《說苑校證》과 左松超의 《說苑集證》에 “《易緯通卦驗 上》에 보이는데, 단 ‘建’은 ‘正’으로 되어 있다.”라 하였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