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1. 曾子曰 響不辭聲하고 鑑不辭形하나니 君子正一而萬物皆成이니라 夫行非爲影也 而影隨之하고 呼非爲響也 而響和之 故君子功先成而名隨之니라
증자曾子가 말하였다. “메아리는 소리를 사양하지 않고, 거울은 형체를 사양하지 않으니, 군자君子가 단정하고 순일純一하면 만물이 모두 이루어진다. 행동은 그림자를 위한 것이 아니지만 그림자가 따르고, 큰소리로 부르짖는 것은 메아리를 위한 것이 아니지만 메아리가 화답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먼저 공업功業을 이루면 명예가 따르는 것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