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相魯 妾不衣帛하고 馬不食粟하니 諫曰 子爲魯上卿하야 妾不衣帛하고 馬不食粟하니 人其以子爲愛 且不華國也니라
계문자季文子나라의 재상 노릇을 할 적에 은 비단옷을 입지 못하고, 말은 곡식을 먹지 못하니, 중손타仲孫它하였다. “그대가 노나라의 상경上卿이 되어 첩은 비단옷을 입지 못하고, 말은 곡식을 먹지 못하니, 남들이 그대를 인색하다 할 것이고, 또 나라를 빛내는 일이 아닙니다.”
文子曰 然乎 吾觀國人之父母 衣麤食蔬 吾是以不敢이로라 且吾聞君子 以德華國이요 不聞以妾與馬라호라 夫德者得於我 又得於彼 故可行이니라 若淫於奢侈하고 沈於文章하야 不能自反이면 何以守國이리오 仲孫它(一本作忌)慙而退하다
계문자가 말했다. “그런가요? 내가 살펴보건대, 우리나라 백성들의 부모는 거친 베옷을 입고 거친 곡식의 밥을 먹고 있소. 내가 이 때문에 감히 사치하지 못하는 것이오. 또 나는 군자君子으로 나라를 빛낸다는 말은 들었고, 첩과 말로 나라를 빛낸다는 말은 듣지 못했소. 덕은 바로 자기가 얻고, 또 남도 얻게 하는 것이기 때문에 미루어 행할 수 있는 것이오. 만일 사치를 지나치게 하고, 화려한 생활에 빠져서 스스로 돌이키지 못하면 어떻게 나라를 수호守護하겠소.”중손타가 부끄러워하면서 물러갔다.
역주
역주1 季文子 : 본서 권11 〈善說〉 25의 주2) 참고.
역주2 仲孫它 : 《國語》 〈魯語 上〉의 韋昭 注에 의하면 仲孫它는 魯나라 孟獻子(仲孫蔑)의 아들 子服它라 하였다. 아래 原注에는 “一本에는 忌로 썼다.”라고 하였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