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3. 口者 關也 舌者 機也 出言不當이면 四馬不能追也 口者 關也 舌者 兵也 出言不當이면 反自傷也니라 言出於己 不可止於人이요 行發於邇 不可止於遠이라
입은 문빗장이고 혀는 뇌관이니, 하는 말이 합당치 않으면 네 의 말로도 따라잡지 못한다. 입은 문빗장이고 혀는 병기兵器이니, 하는 말이 합당치 않으면 도리어 자신을 해친다. 말은 자기 입에서 나오지만 남이 듣지 못하게 할 수 없고, 행실은 가까운 곳에서 일어나지만 멀리 퍼지지 못하게 할 수 없다.
夫言行者 君子之 樞機之發 榮辱之本也 可不愼乎曰 言猶射也 旣離弦이면 雖有所悔焉이라도 不可從而追已라하니라 라하니라
말과 행실은 군자君子추기樞機이다. 추기로 하는 말이 영광과 치욕의 근본이니, 신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괴자우蒯子羽는 “말은 쏜 화살과 같으니, 오늬가 이미 시위를 떠나면 뉘우치는 바가 있어도 따라가 미칠 수가 없다.” 하였고, 《시경詩經》에 “백옥白玉의 티는 갈아 없앨 수 있거니와, 이 말의 잘못은 어찌 할 수 없다.” 하였다.
역주
역주1 樞機 : 사물의 關鍵이 되는 부분을 비유하는 말이다. 樞는 門의 지도리(돌쩌귀‧문장부의 총칭)이고, 機은 쇠뇌의 뇌관이다. 《周易 繫辭 上》
역주2 蒯子羽 : 사람 이름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3 : 화살의 오늬이다. 곧 화살의 머리를 활시위에 끼도록 오목하게 에어낸 부분을 이른다.
역주4 詩曰……不可爲也 : 《詩經》 〈大雅 抑〉에 보인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