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시경詩經》에 “뻐꾸기가 뽕나무 위에 있으니, 그 새끼가 일곱 마리이네. 선량한 군자여! 그 위의威儀가 한결같구나.”라 하였다.
曰 尸鳩之所以養七子者 一心也 君子所以理萬物者 一儀也 以一儀理物 天心也 不離하야 合而爲一 謂之天心이라
이를 해설한 에 “뻐꾸기가 일곱이나 되는 새끼를 기르는 것은 한결같은 마음을 다하기 때문이요, 군자君子만물萬物을 다스리는 것은 한결같은 위의를 견지하기 때문이다. 한결같은 위의로 만물을 다스리는 것은 하늘의 뜻을 체현體現하는 것이니, 다섯 가지를 위배하지 아니하여 하나로 통합하는 것을 하늘의 뜻이라고 한다.
在我能因自深結其意於一이라 故一心 可以事百君이요 百心 不可以事一君이라 是故誠不遠也니라 夫誠者 一也 一者 質也 君子雖有外文이나 必不離內質矣라하니라
내가 능히 이를 따라 스스로 깊이 그 뜻을 한결같이 결속하는 데 달려 있다. 그러므로 한결같은 마음은 백 명의 임금을 섬길 수 있고, 백 갈래의 마음은 한 명의 임금도 섬길 수 없다. 이 때문에 성실誠實은 나의 몸에서 멀리 떠나 있는 것이 아니다. 성실은 한결같은 것이고, 한결같음은 신실한 본질이니, 군자가 외면의 문식을 강구하더라도 반드시 내면의 본질을 떠나서는 안 된다.”라고 하였다.
역주
역주1 詩云……其儀一兮 : 《詩經》 〈曹風 鳲鳩〉에 보인다.
역주2 : 宋 王應麟의 《漢書藝文志考證》의 권2에 의하면 이는 魯詩라 하였다.
역주3 五者 : 무엇을 가리키는지 분명치 않으니, 혹 빠진 글자가 있는 듯하다. 일설에는 金‧木‧水‧火‧土의 五行이라 한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