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6. 曰 堯存心於天下하고 加志於窮民하며 痛萬姓之罹罪하고 憂衆生之不遂也하니라
有一民飢 則曰 此我飢之也라하고 有一人寒이면 則曰 此我寒之也라하며 一民有罪 則曰 此我陷之也라하야 仁昭而義立하고 德博而化廣이라
하니 先恕而後敎 是堯道也니라


하간헌왕河間獻王이 말했다. “임금은 천하 백성을 잘 다스리는 데에 마음을 두었고 곤궁한 백성에게 더욱 마음을 썼으며, 만백성이 죄에 걸리는 것을 가슴 아파하였고 많은 백성이 생활을 이루지 못함을 근심하였다.
굶주리는 한 사람이 있으면 ‘이는 내가 그를 굶게 했다.’ 하고, 추위에 떠는 한 사람이 있으면 ‘이는 내가 그를 춥게 했다.’ 하며, 한 백성이 죄가 있으면 ‘이는 내가 죄에 빠뜨렸다.’고 하여, 어진 마음이 밝게 드러나 도의道義가 수립되고 은덕恩德을 널리 베풀어 교화敎化가 멀리 전파되었다.
그러므로 상을 주지 않아도 백성이 에 권면되고 벌을 주지 않아도 백성이 잘 다스려졌으니, 먼저 관대히 대한 뒤에 교화한 것이 바로 요임금의 천하를 다스린 방법이다.”


역주
역주1 河間獻王 : 이름은 劉德, 漢 景帝의 셋째 아들이다. 河間國에 봉해졌고, 獻은 시호이다. 학문을 닦고 옛것을 좋아하여 先秦의 옛 책을 많이 구했으며, 山東의 많은 선비들이 그와 從遊하였다. 《史記 五宗世家》‧《漢書 景十三王傳》
역주2 不賞而民勸 不罰而民治 : 《莊子》 〈天地〉에 “伯成子高가 말했다. ‘옛날 堯가 천하를 다스릴 때 상을 주지 않아도 백성이 善에 권면되었고, 벌을 주지 않아도 백성이 잘 다스려졌다.[伯成子高曰 昔堯治天下 不賞而民勸 不罰而民治]”라고 보인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