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蔡使으로 使於楚하다
나라가 사강師强왕견王堅을 파견하여 나라에 사신으로 보냈다.
楚王聞之하고 曰 人名多章章者어늘 獨爲師强王堅乎 趣見之하야 無以하라 視其人狀하니 疑其名而이라
초왕楚王이 소식을 듣고 말했다. “사람의 이름에는 분명하고 아름다운 것이 많은데, 유독 ‘군대가 강하고[사강師强]’ ‘왕이 굳세다[왕견王堅]’는 이름을 지었단 말인가? 빨리 접견하여 머물게 하지 말라.”접견하여 그들의 모습을 보니 성명은 의혹되고 말하는 소리는 추하고 또 얼굴은 혐오스럽게 생겼다.
楚王大怒曰 今蔡無人乎 國可伐也로다 有人不遣乎 國可伐也로다 端以此人寡人乎 國可伐也로다 故發二使하야 見三謀伐者 蔡也
초왕이 크게 노하여 말했다. “지금 채나라에는 사람이 없는가? 그 나라를 토벌할 만하구나. 사람이 있는데도 일부러 보내지 않았는가? 그 나라를 토벌할 만하구나. 다만 이 두 사람을 시켜 과인寡人을 떠본 것인가? 그 나라를 토벌할 만하구나.” 이 때문에 두 사람의 사신을 파견하여 자기 나라를 토벌할 수 있는 세 가지 빌미를 제공한 것은 채나라이다.
역주
역주1 師强王堅 : 蔡나라의 두 신하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2 : ‘머물다, 지체한다’는 뜻이다.
역주3 醜其聲 又惡其形 : 《說苑纂註》에 澀井孝德의 說을 인용하여 “‘聲’과 ‘形’의 두 글자가 잘못 놓였다.”고 하였다.
역주4 (誡)[試] : 저본에는 ‘誡’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 ‘試’로 고쳤고, 《說苑纂註》에는 “一本에 ‘試’로 되어 있다.”라고 한 것에 의거하여 ‘試’로 고쳤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