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자사子思나라에 있을 때 덧옷이 없는 삼 지스러기를 둔 웃옷을 입고 20일에 고작 아홉 끼만을 먹었다.
田子方聞之하고 使人遺호되 恐其不受하야 因謂之曰
전자방田子方이 이 소식을 듣고 사람을 보내 호백구狐白裘를 주려고 하였으나, 그가 받지 않을까 걱정하여 그 때문에 이렇게 말하게 했다.
吾假人 遂忘之하고 吾與人也 如棄之라하라
“나는 남에게 물건을 빌려줄 경우엔 즉시 잊어버리고, 나는 남에게 물건을 줄 경우엔 버리는 것과 같이 한다.”
子思辭而不受하시다
그러나 자사는 거절하고 받지 않았다.
子方曰 我有子無어늘 何故不受
전자방이 말했다. “나는 있고 그대는 없는데 무엇 때문에 받지 않소?”
子思曰 伋聞之호니 妄與인댄 不如遺棄物於溝壑이라하니
자사가 말했다. “나 은 들으니 ‘남에게 함부로 물건을 줄 바엔 물건을 구렁텅이에 버리는 것만 못하다.’라 하였소.
伋雖貧也 不忍以身爲溝壑이라
내가 가난하지만 차마 내 몸을 구렁텅이로 만들 수는 없소.
是以 不敢當也로라
이 때문에 감히 받지 못하는 것이오.”
역주
역주1 子思居於衛……不敢當也 : 저본에는 앞 章과 연결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는 “宋‧元本에 모두 別行하였다.” 하였고, 《說苑校證》에는 “明鈔本과 關嘉本에 모두 別行하였다.” 하면서 별행하였기에 이에 따라 장을 나누었다.
역주2 狐白之裘 : 狐白裘. 여우 겨드랑이의 흰 털가죽으로 만든 갖옷이다. 《禮記 玉條》‧《史記 孟嘗君列傳》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