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3. 管仲有疾 桓公往問之하고 曰 仲父若棄寡人이면 可使從政乎
관중管仲의 병이 위중할 때, 환공桓公이 방문하여 문병問病하고 물었다. “중부仲父께서 만일 과인을 버리고 죽는다면, 수조豎刁에게 정사政事를 처리하게 해도 되겠소?”
對曰 不可하니이다 豎刁以求入君하니 其身之忍인댄 將何有於君이리잇가
관중이 대답했다. “안 됩니다. 수조는 제 스스로 궁형宮刑을 가하여 궁궐에 들어가 임금에게 모시기를 구하였으니, 자기 몸도 차마 훼손하였다면 장차 임금에게 무슨 일인들 어려워하겠습니까?”
公曰 然則可乎
환공이 다시 말했다. “그렇다면 역아易牙는 될 수 있겠소?”
對曰 易牙하니 其子之忍인댄 將何有於君이리잇가 若用之 必爲諸侯笑하리이다
관중이 대답하였다. “역아는 자기 아들의 사지를 해체하여 임금에게 먹였으니, 자기 아들을 차마 이렇게 죽였다면 장차 임금에게 무슨 일인들 어려워하겠습니까? 만일 이들을 등용하시면 반드시 제후들의 웃음거리가 될 것입니다.”
及桓公歿 豎刁易牙乃作難하니 桓公死六十日하야 蟲出於戶而不收하다
환공이 죽은 뒤에 수조와 역아가 난을 일으키니, 환공이 죽은 지 60일이나 되어 시신에서 생긴 구더기가 문밖으로 나오도록 시체를 거두어 장례를 치르는 사람이 없었다.
역주
역주1 豎刁 : 본서 권5 〈貴德〉 07의 주4) 참고.
역주2 自刑 : 스스로 宮刑하여 去勢하였다는 말이다.
역주3 易牙 : 본서 권5 〈貴德〉 07의 주4) 참고.
역주4 解其子以食(사)君 : 자기 자식의 사지를 해체하여 요리한 음식을 임금에게 먹였다는 말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