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5. 魏文侯觴大夫於이러니 飮酣 文侯喟然歎曰
위 문후魏 文侯곡양曲陽에서 대부大夫들과 술을 마셨는데 술이 얼큰히 취했을 때 위 문후가 한숨을 쉬면 탄식하였다.
吾獨無豫讓以爲臣이로다
“나만 예양豫讓 같은 사람을 신하로 삼지 못했구나!”
擧酒進曰 臣請하노이다
그러자 건중蹇重이 술잔을 들고 올리며 말했다. “신이 벌주罰酒를 드리겠습니다.”
文侯曰 何以
위 문후가 말했다. “무엇 때문이오?”
對曰 臣聞之호니 有命之父母 不知孝子 有道之君 不知忠臣이라호이다
건중이 대답했다. “신이 듣자니 좋은 운명運命이 있는 부모는 자식이 효자孝子인 줄을 모르고, 도덕道德이 있는 군주君主는 어떤 이가 충신忠臣인지 모른다고 합니다.
夫豫讓之君 亦何如哉잇고
예양의 임금은 또 어떤 사람이었습니까?”
文侯曰 善하다하고 受浮而飮之하야 而不讓하다
위 문후는 말했다. “좋은 말이오.” 그리고는 벌주를 받아 마시면서 사양하지 않고 한 번에 다 마셔버리고 말했다.
曰 無管仲鮑叔以爲臣이라 故有豫讓之功也라하니라
관중管仲포숙鮑叔 같은 이를 신하로 삼은 적이 없기 때문에 예양의 공로가 있게 된 것이다.”
역주
역주1 曲陽 : 전국시대 趙나라 邑이다. 지금의 河北省 曲陽縣 서쪽에 있었다. 《讀史方輿紀要 直隷 眞定府 定州》
역주2 蹇重 : 전국시대 魏나라 大夫이다. 《淮南子 道應訓》
역주3 : 남에게 罰酒를 마시게 한다는 뜻이다. 《晏子春秋 雜下 12》‧《淮南子 道應訓》
역주4 : 잔에 있는 술을 모두 마신다는 뜻이다. 《史記 游俠列傳》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