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吳王闔廬爲伍子胥하야 하니 子胥諫曰 諸侯不爲匹夫興師 且事君猶事父也니이다 虧君之義하야 復父之讐 臣不爲也로소이다 於是止하다
오왕吳王 합려闔廬오자서伍子胥를 위해 군대를 일으켜 나라에 대한 복수를 하려고 하니, 오자서가 하였다. “제후諸侯는 한 개인을 위해 군대를 일으키지 않고, 또 임금을 섬기는 도리는 아버지를 섬기는 도리와 같습니다. 임금의 의리를 훼손하여 아버지의 원수를 갚는 일은 저는 하지 못하겠습니다.”이에 그 일을 중지하였다.
其後因事而後復其父讐也하니 如子胥 可謂不以公事趨私矣로다
그 뒤에 어떤 일을 통하여 〈오자서가〉 아버지의 원수를 갚았으니, 오자서 같은 사람은 공적公的인 일을 가지고 사적私的인 일을 하지 않았다고 말할 만하다.
역주
역주1 興師復讐於楚 : 伍子胥의 아버지 伍奢는 楚 平王의 太子 建의 太傅였는데, 姦臣 費無忌의 참소를 받아 그의 장남 伍尙과 함께 살해당하였다. 吳나라로 달아난 오자서는 吳王 闔廬의 重臣이 되어 군사를 이끌고 초나라를 침공하여 수도 郢에 들어가 초 평왕의 무덤을 파헤치고 시체에 매질하여 父兄의 원수를 갚았다. 《史記 伍子胥列傳》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