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1. 呑舟之魚 蕩而失水하야 制於螻蟻者 離其居也 猿猴失木하야 禽於狐貉者 非其處也
배를 삼킬 만한 큰 물고기도 제멋대로 놀다가 물을 잃으면 땅강아지나 개미에게 제압당하는 것은 자기가 사는 곳을 떠났기 때문이고, 원숭이가 나무를 잃으면 여우나 담비에게 사로잡히는 것은 자기가 사는 곳이 아니기 때문이다.
遊霧而升하고 騰龍乘雲而擧하며 猿得木而挺하고 魚得水而騖 處地宜也니라
등사騰蛇는 안개 속을 헤엄쳐야 하늘에 오르고, 나는 은 구름을 타야 하늘에 오르며, 원숭이는 나무를 얻어야 몸을 솟구치고, 물고기는 물을 얻어야 빨리 헤엄치는 것은 현재 있는 곳이 알맞기 때문이다.
역주
역주1 騰蛇 : 전설상의 날아다닌다는 뱀이다. 《韓非子 難勢》‧《鹽鐵論 刺復》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