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4. 孔子與齊景公坐러니 左右白曰 周使來言周廟燔하니이다
공자孔子제 경공齊 景公이 앉아 있었는데, 측근의 신하가 여쭈었다. “나라 사신이 와서 ‘나라 종묘宗廟가 불탔다.’라고 말했습니다.”
齊景公出하야 問曰 何廟也
제 경공이 나와서 물었다. “누구의 사당이 불탔을까요?”
孔子曰 是廟也니이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이는 이왕釐王의 사당입니다.”
景公曰 何以知之
경공이 말했다. “희왕의 사당인 줄을 어떻게 아십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시경詩經》에 ‘위대한 상제上帝는 그 명령이 어긋나지 않네. 하늘이 사람을 대할 적에 반드시 덕이 있는 사람에게 보답하네.’라고 하였으니, 하늘이 재앙을 내리는 것도 이와 같습니다. 저 희왕이 문왕文王무왕武王의 제도를 고쳐 검은색과 노란색으로 화려하게 꾸미고 궁실宮室여마輿馬는 사치하니 구제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하늘이 그 사당에 재앙을 내렸으니, 이 때문에 아는 것입니다.”
景公曰 天何不殃其身이니잇고
경공이 말했다. “하늘은 어찌하여 그의 몸에 재앙을 내리지 않았습니까?”
子曰 天以文王之故也 若殃其身이면 文王之祀 無乃絶乎잇가 故殃其廟以章其過也니이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늘은 문왕 때문에 그런 것이니, 만일 그의 몸에 재앙을 내리면 문왕의 제사가 끊어지지 않겠습니까? 그러므로 그의 사당에 재앙을 내려 그의 잘못을 드러낸 것입니다.”
左右入報曰 周釐王廟也라하니
측근의 신하가 들어와 보고하였다. “주 희왕의 사당에 불이 났습니다.”
景公大驚하야하야 再拜曰 善哉 聖人之智 豈不大乎
경공이 크게 놀라면서 일어나 절을 하고 말했다. “훌륭합니다. 성인의 지혜여. 어찌 위대하지 않겠습니까!”
역주
역주1 釐(희)王 : 周나라 제16대 왕이다. 이름은 胡齊이고, 莊王의 아들이다. 5년간 在位하였으며, 僖王으로도 쓴다. 《史記 周本紀》
역주2 詩云……必報有德 : 《詩經》에는 없는 逸詩이다.
역주3 夫釐王變文武之制……不可振也 : 玄黃은 검고 노란색으로 화려하게 꾸민 일을 말한다. 《孔子家語》 〈六本〉에 “희왕이 문왕‧무왕의 제도를 바꾸어 검고 노란색으로 화려하게 꾸미고, 궁실을 드높게 지으며, 輿馬는 사치하니, 구제할 수 없었습니다.[夫釐王變文武之制 而作玄黃華麗之飾 宮室崇峻 輿馬奢侈 而弗可振也]”라고 하였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