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2. 한대 魯襄公援戈而起하야 曰 孰臣而敢殺其君乎
나라 사람이 그 임금을 시해하자 노 양공魯 襄公이 창을 잡고 일어서며 말했다. “어떻게 신하가 감히 자기의 임금을 시해하는가?”
曰 夫齊君治之不能하고 任之不肖하며 縱一人之欲하야 以虐萬夫之性하니 非所以立君也니이다
사구師懼가 말했다. “저 제나라 임금은 나라를 잘 다스리지 못하고 어질지 못한 사람을 관리로 임용하며 자기 한 사람의 욕망만 멋대로 채워 만민萬民의 생명을 학대하였으니 임금을 세운 뜻이 아닙니다.
其身死 自取之也어늘 今君不愛萬夫之命하시고 而傷一人之死하시니 奚其過也잇고
그가 죽은 것은 스스로 취한 것인데, 지금 임금께서 많은 백성의 목숨은 아끼지 않으시고 한 사람의 죽음만 슬퍼하시니, 어찌 이다지도 지나치십니까?
其臣已無道矣 其君亦不足惜也니이다
그 나라의 신하가 이미 무도無道하니 그 임금도 애석할 것이 없습니다.”
역주
역주1 齊人弑其君 : 齊나라 大夫 崔杼가 그의 임금 齊 莊公을 시해한 일이다. 장공이 최저의 아내 棠姜과 음란한 짓을 하다가 최저에게 시해당하였다. 《春秋左氏傳 宣公 10년‧成公 17년‧襄公 25년》
역주2 師懼 : 魯나라의 樂師로, 이름은 懼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