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與晉戰하야 勝之하다 懼諸侯之畏己也하야 乃築爲之臺하다
臺成而觴諸侯러니 諸侯請約하니 莊王曰 我薄德之人也
諸侯請爲觴한대 乃仰而曰 之臺 其謀로다 我言而不當이면 諸侯伐之하라
於是 遠者來朝하고 近者入賓하니라


초 장왕楚 莊王나라와 전쟁하여 승리하였다. 그러나 제후들이 자기를 두려워할까 걱정하여 다섯 길 높이의 누대를 지었다.
누대가 완성되자, 제후들을 초청하여 잔치를 열었는데, 제후들이 장왕에게 맹약盟約을 주재하라고 요청하니, 장왕이 말했다. “나는 이 적은 사람이오.”
제후들이 장왕에게 술을 권하며 축하하자, 장왕은 고개를 젖혀 마시고는 말했다. “높고 장엄한 누대요, 깊고 원대한 지모智謀로다. 내 말이 합당치 않거든 제후들은 나를 토벌하시오.”
이에 먼 지방의 제후는 와서 조현朝見하고, 가까운 지방의 제후는 들어와 빈복賓服하였다.


역주
역주1 楚莊王 : 본서 권1 〈君道〉 21의 주1) 참고.
역주2 五仞 : 다섯 길 되는 높이를 말한다. 仞은 길이의 단위로, 8尺 또는 7尺을 1仞이라 한다. 《書經 周書 旅獒》‧《山海經 西山經》
역주3 將將 : 높고 장엄한 모양을 이른다. 《詩經 大雅 綿》‧《文選 七發》
역주4 窅窅 : 깊고 원대한 모양을 이른다. 《韓昌黎全集 剝啄行》

설원(2)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