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衛將軍問子貢曰 三窮而三通 何也
나라 장군 문자文子자공子貢에게 물었다. “계문자季文子가 세 번 궁하였다가 세 번 현달한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子貢曰 其窮事賢하고 其通擧窮하고 其富分貧하고 其貴禮賤하니이다 窮而事賢則不侮하고 通而擧則忠於朋友하고 富而分貧則宗族親之하고 貴而禮賤則百姓戴之하나니 其得之 固道也 失之 命也니이다
자공이 대답하였다. “그가 궁하였을 때는 어진 이를 섬겼고, 현달했을 때는 궁한 사람을 천거하였으며, 부유했을 때는 가난한 사람에게 나누어주었고, 현귀顯貴했을 때는 미천한 사람을 예우하였기 때문입니다. 궁했을 때 어진 이를 섬기면 모멸侮蔑을 당하지 않고, 현달했을 때 궁한 사람을 천거하면 벗에게 마음을 다하는 것이며, 부유했을 때 가난한 사람에게 나누어주면 종족들이 친애하고, 현귀했을 때 미천한 사람을 예우하면 백성들이 떠받듭니다. 그런 이가 현달한 지위를 얻는 것은 본래의 정도正道이고, 잃는 것은 운명입니다.”
曰 失而不得者 何也
계문자가 다시 물었다. “잃기만 하고 얻지 못하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曰 其窮不事賢하고 其通不擧窮하고 其富不分貧하고 其貴不禮賤일새니이다 其得之 命也 其失之 固道也니이다
자공이 대답하였다. “그가 궁했을 때 어진 이를 섬기지 않았고, 현달했을 때 궁한 사람을 천거하지 않았으며, 부유했을 때 가난한 사람에게 나누어주지 않았고, 현귀했을 때 미천한 사람을 예우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 이가 현달한 지위를 얻는 것은 운명이고, 잃는 것은 본래의 정도입니다.”
역주
역주1 文子 : 춘추시대 衛나라 卿이다. 이름은 木, 字는 彌牟로, 衛 靈公의 손자이다. 일설에는 미모의 아우 惠叔蘭인데, 惠子라고도 하며 司寇 벼슬을 하였다 한다. 《大戴禮記 6 衛將軍文子》‧《禮記注疏 檀弓 上》‧《冊府元龜 731》
역주2 季文子 : 춘추시대 魯나라의 卿인 季孫行父를 이른다. 文子는 시호이다. 季友의 손자로, 文公 때 경이 되어 宣公‧成公‧襄公의 삼대에 걸쳐 執政하면서 일을 처리할 때 마다 세 번 생각한 뒤에 실행하였다. 《春秋左氏傳 文公 6‧12년, 成公 16년》‧《論語 公冶長》
역주3 (賢)[窮] : 저본에는 ‘賢’으로 되어 있으나, 전후의 문맥을 살펴볼 때 ‘窮’이 맞을 듯하고, 《說苑校證》에도 ‘窮’으로 되어 있으므로 이에 의거하여 ‘窮’으로 바로잡았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