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景公好弋하야 使主鳥而亡之한대 景公怒而欲殺之하다
晏子曰 燭雛有罪하니 請數之以其罪하고 乃殺之호리이다
景公曰 可하다 於是乃召燭雛하야 數之景公前曰
汝爲吾君主鳥而亡之하니 是一罪也
使吾君以鳥之故殺人하니 是二罪也
使諸侯聞之以吾君重鳥而輕士하니 是三罪也니라
數燭雛罪已畢하고 請殺之한대
景公曰 止하라하고 勿殺而謝之하라


제 경공齊 景公이 주살로 새 잡기를 좋아하여 잡은 새를 안촉추顔燭雛에게 관리하게 하였는데 그 새를 놓쳐버리자, 경공이 노하여 죽이려고 하였다.
이에 안자晏子는 말했다. “안촉추는 죄가 있으니 그의 죄를 열거하고 바로 죽이겠습니다.”
경공은 “좋소.” 하였다. 그리하여 곧 안촉추를 불러와 경공 앞에서 그의 죄를 열거하였다.
“너는 우리 임금을 위해 새를 관리하다가 놓쳤으니 이것이 첫 번째 죄이다.
우리 임금이 새 때문에 사람을 죽이게 하였으니 이것이 두 번째 죄이다.
제후諸侯들이 이를 듣고 우리 임금이 새는 중시重視하고 사람은 경시輕視한다 여기게 하였으니 이것이 세 번째 죄이다.”
이렇게 안촉추의 죄를 열거한 뒤에 죽이자고 요청하였다.
이에 경공은 “그만 중지하라.” 하고는 죽이지 않고 사과하였다.


역주
역주1 燭雛 : 춘추시대 齊나라 大夫이다. 본편의 02 주1) 참조.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