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할새 有二人先登이라가 死於城上하다
조간자趙簡子도읍陶邑을 공격할 적에 두 사람이 먼저 에 올라갔다가 성 위에서 죽었다.
簡子欲得之호되 陶君不與하다
조간자가 두 사람의 시체를 찾으려 하였으나 도군陶君이 주지 않았다.
謂陶君曰 簡子將掘君之墓하야 以與君之百姓曰 踰邑梯城者 將舍之어니와 不者 將掘其墓하야 朽者 揚其灰하고 未朽者 其尸라하리이다
승분저承盆疽가 도군에게 말했다. “조간자가 임금의 조상 무덤을 파내어 임금의 백성들을 유인하여 ‘을 넘고 을 기어서 넘어오는 사람은 사면하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사람은 장차 너희들 조상의 무덤을 발굴하여 썩은 시체는 그 뼛가루를 뿌리고, 썩지 않은 시체는 사지四肢를 찢어버리겠다.’라고 할 것입니다.”
陶君懼하야 請效二人之尸以爲和하다
도군이 두려워하여 두 사람의 시체를 바치고 화평和平하기를 요청하였다.
역주
역주1 趙簡子攻陶 : 趙簡子는 본서 권1 〈君道〉 35의 주1) 참고. 陶는 옛 지명으로, 지금의 山東省 定陶縣 경내에 있었다. 일명 陶丘로, 周 武王이 여섯째 아우 振鐸을 봉하여 曹伯으로 삼았던 곳이다. 《讀史方輿紀要 山東 兗州府 曹州》
역주2 承盆疽 : 사람 이름인데, 행적은 알 수 없다.
역주3 : 유인한다는 뜻이다.
역주4 : 四肢를 찢는다는 뜻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