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子夏問仲尼曰 顔淵之爲人也 何若이니잇고
曰 回之信 賢於丘也니라
曰 子貢之爲人也 何若이니잇고
曰 賜之敏 賢於丘也니라
曰 子路之爲人也 何若이니잇고
曰 由之勇 賢於丘也니라
曰 子張之爲人也 何若이니잇고
曰 師之莊 賢於丘也니라
於是子夏避席而問曰 然則四者何爲事先生이니잇고
曰 坐하라 吾語汝호리라 回能信而不能反하고 賜能敏而不能屈하고 由能勇而不能怯하고 師能莊而不能同하니 로라
夫所謂至聖之士 必見進退之利 屈伸之用者也니라


자하子夏중니仲尼께 여쭈었다. “안연顔淵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공자孔子께서 대답하셨다. “(안연의 이름)의 성신誠信함은 나보다 낫다.”
자하가 말했다. “자공子貢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자공의 이름)의 명민明敏함은 나보다 낫다.”
자하가 말했다. “자로子路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자로의 이름)의 용감함은 나보다 낫다.”
자하가 말했다. “자장子張의 사람됨은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자장의 이름)의 장중함은 나보다 낫다.”
이에 자하가 자리에서 일어나 여쭈었다. “그렇다면 이 네 사람이 무엇 때문에 선생님을 섬깁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앉아라. 내 너에게 말해주겠다. 는 성신함은 잘하지만 변통은 잘하지 못하고, 는 명민함은 잘하지만 몸은 잘 굽히지 못하고, 는 용감함은 잘하지만 겁은 잘 내지 못하고, 는 장엄함은 잘하지만 남과 동화同和는 잘하지 못한다. 이 네 사람이 가진 것을 아울러 나의 와 바꾸려 한다면 나는 하지 않을 것이다.”
이른바 가장 뛰어난 성인[지성至聖]은 반드시 진퇴進退의 이로움과 굴신屈伸의 작용을 아는 사람이다.


역주
역주1 兼此四子者 丘不爲也 : 저본의 이 구절은 뜻이 완전하지 못하니, 아마 빠진 글자가 있는 듯하다. 《列子》 〈仲尼〉에 “네 사람이 가진 것을 아울러 나의 道와 바꾸려 한다면 나는 허락하지 않겠다.[兼四子之有以易吾 吾不許也]”로 되어 있고, 《淮南子》 〈人間訓〉에는 “세 사람의 재능을 나의 한 도와 바꾸는 것은 내가 하지 않을 것이다.[以三子之能 易丘一道 丘不爲也]”로 되어 있다. 우선 이를 따라 번역하였다.

설원(2)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