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5. 舜耕之時 不能利其이러니 及爲天子하얀 天下戴之 故君子니라
이 농사를 지을 때에는 이웃 사람에게조차 이익을 주지 못했었는데, 천자天子가 되어서는 천하 사람들이 모두 높이 받들었다. 그러므로 군자君子는 곤궁하면 자기 몸을 하게 수양하고, 현달하면 천하를 이롭게 하는 것이다.
역주
역주1 (都)[隣] : 저본에는 ‘都’로 되어 있으나, 《說苑校證》에 의거하여 ‘隣’으로 바로잡았다.
역주2 窮則善其身 達則利於天下 : 《孟子》 〈盡心 上〉의 “옛사람은 뜻을 이루면 은택을 백성에게 베풀고, 뜻을 이루지 못하면 몸을 닦아 세상에 드러낸다. 곤궁하면 자신의 몸만을 선하게 수양하고, 현달하면 천하를 아울러 선하게 한다.[古之人 得志 澤加於民 不得志 修身見於世 窮則獨善其身 達則兼善天下]”라는 말에서 비롯되었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