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趙簡子擧兵而攻齊할새 令軍中호되 有敢諫者 罪至死하리라
조간자趙簡子가 군대를 일으켜 나라를 공격할 때 군중軍中에 명령을 내려 ‘감히 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 죄는 사형에 처할 것이다.’ 하였다.
被甲之士 名曰 望見簡子하고 大笑한대
갑옷을 입은 군사 중에 공로公盧라는 자가 있었는데 조간자를 바라보고 크게 웃었다.
簡子曰 子何笑 對曰 臣有니이다
이에 조간자가 물었다. “그대는 왜 웃는가?” 그 군사는 대답했다. “저는 평소에 웃는 버릇이 있습니다.”
簡子曰 有以解之則可커니와 無以解之則死하리라
조간자는 말했다. “이를 해명할 말이 있으면 괜찮겠지만, 해명할 말이 없으면 죽일 것이다.”
對曰 當桑之時하야 臣隣家夫與妻俱之田하니이다
이에 공로는 대답하였다. “뽕을 딸 때를 당하여 저의 이웃집 사내가 그의 아내와 함께 밭에 갔습니다.
見桑中女하고 因往追之라가 不能得하야 還反한대 其妻怒而去之하니
사내가 뽕밭 안의 여자를 보고 그대로 따라갔다가 그 여자를 얻지 못하고 돌아오자, 그의 아내는 노하여 그만 떠나버렸습니다.
臣笑其曠也로소이다
저는 사내의 황당한 행위를 웃은 것입니다.”
簡子曰 今吾伐國失國이면 是吾曠也라하고
이 말을 듣고 조간자는 말하였다. “지금 내가 남의 나라를 치다가 내 나라를 잃는다면 이는 나의 황당함이다.”
於是罷師而歸하다
그리고는 이에 군대를 해산하고 돌아왔다.
역주
역주1 公盧 : 사람 이름이다. 평생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2 (夙)[宿] : 저본에는 ‘夙’으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와 《說苑校證》의 고증에 의거하여 ‘宿’으로 바로잡았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