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魏文侯與田子方語할새 有兩僮子衣靑白衣하고 而侍於君前이러라
子方曰 此君之寵子乎잇가
文侯曰 非也 其父死於戰하니 此其幼孤也 寡人收之로라
子方曰 臣以君之賊心爲足矣러니 今滋甚하니이다 君之寵此子也하시니 又且以誰之父殺之乎잇가
文侯愍然曰 寡人受令矣로라 自是以後 兵革不用하다


위 문후魏 文侯전자방田子方과 말을 나눌 때 푸른 옷과 흰 옷을 입은 두 어린아이가 임금의 앞에서 모시고 있었다.
전자방이 물었다. “이 아이는 임금께서 사랑하시는 아들입니까?”
문후文侯가 말했다. “아니오. 그의 아비는 전쟁에서 죽었으니, 이 아이는 그의 어린 고아요. 그래서 과인寡人이 거두어 기르는 것이오.”
전자방이 말했다. “은 임금께서 그렇게 사람을 죽였으면 마음에 만족하시리라 여겼는데 지금 보니 더욱 심하십니다. 임금께서 이 아이들을 사랑하시니 장차 또 누구의 아비를 죽이시렵니까?”
이 말을 듣고 문후는 가엾어하면서 말하였다. “과인寡人은 가르침을 받겠습니다.” 이로부터 이후로 전쟁을 하지 않았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