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 趙使人謂曰 爲我殺하면 吾請獻七十里之地호리라 魏王曰 諾 使吏捕之한대 圍而未殺하다 痤自上屋騎危하야
나라가 사신을 보내어 나라 안희왕安釐王에게 말했다. “우리를 위해 범좌范痤를 죽여주면 우리는 70리의 땅을 바치겠습니다.”위왕魏王은 “좋소.” 하고 관리를 보내 범좌를 체포하게 하였는데, 포위는 하였으나 죽이지는 못했다. 범좌가 스스로 지붕에 올라가 용마루를 타고 앉아
謂使者曰 與其以死痤市 不如以生痤市 有如痤死라가 趙不與王地 則王奈何 故不若與定割地하고 然後殺痤니라
사자使者에게 말했다. “죽은 범좌를 가지고 교역하는 것보다는 산 범좌를 가지고 교역하는 것이 나을 것이오. 만일 나를 죽였다가 조나라가 왕에게 땅을 주지 않는다면 왕은 어찌하시겠습니까? 그러므로 먼저 땅을 분할해주는 절차를 확정하고 나서 나를 죽이는 것만 못할 것입니다.”
魏王曰 善하다 痤因上書曰 痤故魏之免相也 趙以地殺痤而魏王聽之하니 有如强秦 亦將襲趙之欲이면 則君且奈何 信陵君 言於王而出之하다
그러자 위왕이 “좋다.” 하였다. 범좌는 이어 신릉군信陵君에게 편지를 올려 말했다. “나는 원래 위나라의 면직된 재상이오. 조나라가 땅을 떼어 준다는 조건으로 나를 죽이려 하는데 위왕이 따르려 하니, 만일 강한 나라가 나라가 하려는 방법을 답습하면 그대는 장차 어찌하시겠소?” 신릉군이 위왕에게 말하여 범좌를 구출하였다.
역주
역주1 魏王 : 전국시대 魏나라 安釐(희)王을 말한다.
역주2 范痤 : 전국시대 魏나라 재상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3 信陵君 : 전국시대 魏나라의 公子 無忌의 封號이다. 昭王의 아들이고 安釐王의 아우로 3천 명의 食客을 거느렸으며, 趙나라 平原君을 구한 일이 있다. 전국시대 四公子의 한 사람으로 유명하다. 《史記 魏公子列傳》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