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謂仲尼曰 先生以見人主七十君矣로되 而無所通하니 不識케이다 世無明君乎잇가 先生之道 固不通乎잇가 仲尼不對하시다
조양자趙襄子중니仲尼께 말했다. “선생께서 예물을 드리면서 70명이나 되는 임금을 뵈었지만 가 통한 곳이 없으니 모르겠습니다. 세상에 현명한 임금이 없어서입니까? 혹시 선생의 가 본디 통하지 못하는 것입니까?” 중니는 대답하지 않으셨다.
異日 襄子見子路하고 曰 嘗問先生以道호되 先生不對 知而不對則隱也 隱則安得爲仁이리오 若信不知 安得爲聖이리오
후일에 조양자가 자로子路를 보고 말했다. “내가 일찍이 선생께 를 물었으나 선생이 대답하지 않으셨소. 알면서 대답하지 않았다면 숨긴 것이니, 숨겼다면 어찌 이라 할 수 있겠소? 만일 진실로 를 모른다면 어찌 성인聖人이라 할 수 있겠소?”
子路曰 建天下之鳴鐘하야 而撞之以이면 豈能發其聲乎哉잇가 君問先生 無乃猶以(挺)[梃]撞乎잇가
자로가 말했다. “천하에 가장 잘 울리는 큰 종을 세워놓고서 나무줄기로 두드리면 어찌 제소리를 내겠습니까! 임금께서 선생께 물은 것은 나무줄기로 두드린 것과 같지 않겠습니까?”
역주
역주1 趙襄子 : 춘추시대 晉나라 正卿이다. 본서 권3 〈建本〉 30의 주1) 참고. 단, 趙襄子는 孔子와 同時代의 인물이 아니다.
역주2 委質(지) : 폐백(禮物)을 드린다는 뜻이다. 옛날에 지위가 낮거나 나이가 어린 사람이 尊長을 뵐 때 예물을 드리는 禮가 있었다. 《禮記 曲禮 下》
역주3 : ‘혹, 혹시’라는 뜻이다. ‘抑’과 통용이다.
역주4 (挺)[梃] : 저본에는 ‘挺’으로 되어 있으나, 《群書拾補》에 “풀의 줄기인 ‘莛’이 되어야 한다.”라고 하였고, 《說苑校證》에는 “‘梃’의 잘못이다.”라고 한 것을 따라 ‘梃’으로 바로잡았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