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6. 齊侯問於晏子曰 爲政何患
對曰 患善惡之不分이니이다
公曰 何以察之
對曰 審擇左右 左右善이면 則百僚各得其所宜而善惡分이니이다
孔子聞之하시고 曰 此言也信矣로다
이면 則不善無由入矣 不善{言}進이면 則善無由入矣니라


제후齊侯안자晏子에게 물었다. “정치政治를 할 때 무엇을 걱정해야 하오?”
안자는 대답했다. “한 사람과 한 사람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을 걱정해야 합니다.”
이 다시 물었다.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을 어떻게 살펴야 하오?”
안자는 대답했다. “측근을 자세히 살펴 가려야 되니 측근이 선하면 백관百官이 각기 알맞은 직무職務를 얻게 되어 선한 사람과 악한 사람이 구분될 것입니다.”
공자孔子는 이 말을 듣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말이 명확하구나.
한 사람을 등용하면 선하지 못한 사람이 들어올 길이 없고, 선한 사람을 등용하지 않으면 선한 사람이 들어올 길이 없게 된다.”


역주
역주1 善{言} : 《晏子春秋》 〈問上 3〉과 《群書治要》에 ‘言’자가 없어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善’은 善人을 말한다. 아래도 같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