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3. 謂楚文王曰 徐偃王好行仁義之道하야 漢東諸侯三十二國 盡服矣 王若不伐하시면 楚必事徐리이다
왕손려王孫厲초 문왕楚 文王에게 말했다. “서 언왕徐 偃王인의仁義를 행하기 좋아하여 한수漢水 동쪽의 32개 제후국이 모두 복종하고 있습니다. 왕께서 토벌하지 않으시면 나라는 반드시 나라를 섬기게 될 것입니다.”
王曰 若信有道 不可伐也니라
문왕文王이 말했다. “만일 진실로 인의仁義가 있다면 토벌할 수가 없다.”
對曰 大之伐小 强之伐弱 猶大魚之呑小魚也 若虎之食豚也니이다 惡有其不得理니잇가 文王興師伐徐하야 殘之하다
왕손려王孫厲가 대답했다. “큰 나라가 작은 나라를 토벌하는 것과 강한 나라가 약한 나라를 토벌하는 것은 마치 큰 물고기가 작은 물고기를 삼키는 것과 같고 호랑이가 돼지를 잡아먹는 것과 같습니다. 어찌 이치에 맞지 않는 일이 있겠습니까?” 이에 문왕文王이 군대를 일으켜 나라를 토벌하여 멸망시켰다.
徐偃王將死 曰 吾賴於文德而不明武備하고 好行仁義之道而不知詐人之心이라가 以至於此로다 夫古之王者 其有備乎인저
서 언왕徐 偃王이 임종할 때 말했다. “나는 문덕文德만을 믿어 무비武備에 밝지 못하고, 인의仁義를 행하는 일만 좋아하여 간사한 사람의 마음을 모르다가 이 지경에 이르렀구나. 그러니 고대의 군왕君王무비武備가 있었던 것이다.”
역주
역주1 王孫厲 : 춘추시대 楚나라 사람이다. 행적은 미상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