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 存亡禍福 其要在身일새 聖人重誡하시니 敬愼所忽이니라
존망存亡화복禍福은 그 요체가 몸에 달려 있기 때문에 성인聖人이 거듭 경계하셨으니 공경과 삼감을 소홀히 하기 때문이다.
중용中庸》에는 “어두운 곳보다 드러난 곳이 없으며, 미세微細한 일보다 나타난 일이 없다.
故君子能愼其獨也라하고 諺曰 誡無垢하고 思無辱이라하니라
그 때문에 군자君子는 자기만 홀로 아는 곳에서 삼간다.”라 하였고, 속담에 말하기를 “경계하여 조심하면 허물이 없고, 생각하면 치욕을 받지 않는다.” 하였다.
夫不誡不思 而以存身全國者亦難矣니라
경계하여 조심하지 않으며 생각하지 않고서 몸을 보존하고 나라를 온전히 지키는 것은 역시 어렵다.
詩曰 이라하니 此之謂也니라
시경詩經》에 “전전긍긍戰戰兢兢하여 마치 깊은 연못에 이른 듯이 하며 얇은 얼음을 밟듯이 하라.” 하였으니 이런 도리를 이른 것이다.
역주
역주1 莫見乎隱……故君子能愼其獨也 : 《中庸》 1장에 보인다. 다만 今本 《中庸》에는 ‘能’자가 없다.
역주2 戰戰兢兢……如履薄冰 : 《詩經》 〈小雅 小旻〉에 보인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