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子貢問孔子曰 賜爲人下어늘 而未知所以爲人下之道也로소이다
孔子曰 爲人下者 其猶土乎인저
種之則五穀生焉하고 掘之則甘泉出焉하며 草木植焉하고 禽獸育焉하며 生人立焉하고 死人入焉하야 多其功而不言하니 爲人下者 其猶土乎인저


자공子貢공자孔子께 여쭈었다. “저 는 남의 아랫사람이 되었는데도, 남의 아랫사람이 되는 도리를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남의 아랫사람이 된 사람은 흙의 역할과 같이 해야 할 것이다.
씨를 뿌리면 오곡五穀이 나고 아래를 파면 샘물이 나오며, 그 위에 초목草木을 심고 짐승을 기르며, 산 사람은 그 위에서 살고 죽은 사람은 그 밑에 묻어서, 이 많으면서도 공을 말하지 않으니, 아랫사람이 된 자는 흙과 같아야 될 것이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