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越使執一枝梅遺梁王하다 梁王之臣曰 顧謂左右曰 惡有以一枝梅 以遺列國之君者乎 請爲二三子慙之하노라
나라가 제발諸發을 파견하여 매화 한 가지를 가지고 가서 양왕梁王에게 드리게 하였다. 한자韓子라는 양왕의 신하가 주위에 있는 관리들을 돌아보면서 말했다. “어찌 매화 한 가지를 제후국諸侯國의 군주에게 드리는 경우가 있는가? 내가 그대들을 위해 그를 부끄럽게 하겠다.”
出謂諸發曰 大王有命호되 客冠則以禮見이요 不冠則否니라
그러고는 밖으로 나가 제발에게 말했다. “우리 대왕께서 ‘손님이 을 썼거든 예의를 갖추어 만나고, 관을 쓰지 않았거든 만나지 말라.’ 하셨소.”
諸發曰 彼越亦天子之封也 不得冀兗之州하고 乃處海垂之際하야 屛外蕃以爲居어늘 而蛟龍又與我爭焉이라
제발이 말했다. “저희 월나라도 천자天子께서 해준 나라입니다. 기주冀州연주兗州 같은 중원中原을 얻지 못하고 바닷가 일대에 위치하여 외족外族들을 몰아내고 거주하는데 교룡蛟龍이 또 우리와 살 곳을 다투고 있습니다.
是以剪髮文身하야 爛然成章以像龍子者 將避水神也 今大國其命호되 冠則見以禮하고 不冠則否라하니 假令大國之使 時過敝邑 敝邑之君 亦有命矣하야 曰 客必剪髮文身이라야 然後見之라하면 於大國何如
이 때문에 머리를 짧게 깎고 문신文身하여 현란한 색채를 칠해 의 아들 형상을 모방하는 것은 수신水神을 피하려는 것입니다. 지금 대국大國의 임금께서 관을 썼으면 예의를 갖추어 만나고 관을 쓰지 않았으면 만나지 말라고 명하였다 하니, 가령 대국의 사신이 우리나라를 방문했을 때 우리나라의 임금께서도 ‘손님이 반드시 머리를 짧게 깎고 문신을 한 다음에야 만나라.’고 명한다면 대국은 어떻겠습니까.
安之인댄 願假冠以見이어니와 意如不安인댄 願無變國俗하노라 梁王聞之하고 披衣出하야 以見諸發하고 令逐韓子하다 詩云 라하니 若此之謂也니라
만일 이것이 마음에 편안하다면 관을 빌려 쓰고 만나기를 바라지만, 만일 이것이 마음에 편안하지 않다면 나라의 풍속을 바꾸지 않기를 바랍니다.”양왕이 이 말을 듣고 옷을 걸치고 나와서 제발을 접견하고 한자를 추방하게 하였다. 《시경詩經》에 “군자君子가 사신 가서, 천자께 사랑을 받았네.”라 하였으니, 이와 같은 사람을 이른 말이다.
역주
역주1 諸發 : 전국시대 越나라 사람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2 韓子 : 전국시대 梁(魏)나라 大夫인데, 행적은 미상이다.
역주3 : ‘如’와 통용되니, 만약이라는 뜻이다.
역주4 維君子使 媚于天子 : 《詩經》 〈大雅 卷阿〉에 보인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