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曰 歲饑民疫하고 攻我하니 我將若何
진 평공晉 平公숙향叔向에게 물었다. “농사는 흉년이 들고, 백성은 전염병에 시달리며, 적인翟人은 우리나라를 침공하고 있으니, 우리들은 장차 어떻게 대처해야 하겠소?”
對曰 歲饑 來年而反矣 疾疫 將止矣 翟人 不足患也니이다
숙향叔向이 대답하였다. “농사의 흉년은 내년이면 회복될 것이고, 전염병은 장차 그칠 것이며, 적인은 근심할 것이 못 됩니다.”
公曰 患有大於此者乎
평공이 말했다. “이보다 더 큰 근심이 있소?”
對曰 夫大臣重祿而不極諫하고 近臣畏罪而不敢言하며 而君不知 此誠患之大者也니이다
숙향이 대답하였다. “많은 녹봉을 받는 대신大臣은 극력으로 하지 않고, 죄를 두려워하는 근신近臣은 감히 말하지 못하며, 측근은 낮은 관리에게 총애와 신임을 받는 데 관심을 두는데도 임금께서 이를 알지 못하는 것, 이것이 참으로 큰 근심입니다.”
公曰 善하다 於是 令國中曰 欲有諫者爲隱하고 左右言及國吏호리라
평공은 말했다. “좋은 말이오.”그러고는 이에 나라 안에 명령하였다. “하고자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를 은폐하고, 내 측근이 나라의 관리에 대해 언급하면 죄를 줄 것이다.”
역주
역주1 晉平公問叔向 : 晉 平公은 본서 권1 〈君道〉 01의 주1) 참고. 叔向은 본서 권5 〈貴德〉 15의 주1) 참고.
역주2 翟人 : 고대 중국 북부에 살던 민족 이름이다. ‘翟’은 ‘狄’과 통용이다.
역주3 左右顧寵於小官 : 君主의 측근들이 小官의 총애와 신임을 받는 데 관심을 기울인다는 뜻으로, 뇌물을 바치며 청탁을 일삼음을 이른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