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9. 君子有五恥하니 朝不坐하고 燕不議 君子恥之하며 居其位하야 無其言 君子恥之하며 有其言하고 無其行 君子恥之하며 旣得之라가 又失之 君子恥之하며 地有餘而民不足 君子恥之니라
군자君子는 다섯 가지 부끄러워할 만한 일이 있다. 조정에 앉지 못하고 잔치 자리에서 정사政事를 의논하지 못하는 것을 군자는 부끄럽게 여기며, 벼슬자리에 있으면서 시정施政을 말하지 못하는 것을 군자는 부끄럽게 여기며, 시정을 말하고 실행이 없는 것을 군자는 부끄럽게 여기며, 이미 얻었다가 다시 잃는 것을 군자는 부끄럽게 여기며, 토지는 넉넉한데 백성의 의식衣食이 부족한 것을 군자는 부끄럽게 여긴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