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仲尼問老聃曰 甚矣 道之於今難行也 吾比執道當世之君이나 而不我受也하니 道之於今難行也로다
중니仲尼께서 노담老聃(노자老子)에게 물으셨다. “심하군요. 지금 세상에 를 행하기 어려움이 말이요! 내가 근래에 도를 가지고 당대의 임금에게 예물禮物을 바치며 시행하기를 요구했으나 나의 요구를 받아주지 않으니, 지금 세상에 도를 행하기 어렵군요.”
老子曰 夫說者流於하고者亂於辭하나니 如此二者 則道不可委矣니라
노자老子가 말했다. “말하는 사람은 자기의 말재주에 흘러 실패하고, 듣는 사람은 말에 혼란을 느끼니, 이와 같은 두 가지 원인이 있으면 도를 맡길 수가 없지요.”
역주
역주1 委質(지) : 禮物을 땅에 놓는다는 뜻이다. 옛날 지위가 낮거나 나이가 어린 사람이 尊長을 찾아 뵈면 손님과 주인이 서로 주고받는 예절을 행할 수 없기 때문에 예물을 땅바닥에 내려놓고 물러나왔다. 《禮記 曲禮 下》‧《白虎通 瑞贄》
역주2 〈求〉 : 저본에는 없으나, 《群書拾補》에 “‘求’가 빠졌으니 《孔子家語》 〈觀周〉에는 있다.”라고 한 것을 따라 보충하였다.
역주3 〈辯〉 : 저본에는 없으나, 《群書拾補》에 “‘辯’이 빠졌으니 《孔子家語》에는 있다.”라고 한 것을 따라 보충하였다.
역주4 {言} : 저본에는 있으나, 《群書拾補》에 “‘言’은 《孔子家語》에 없다.”라고 한 것을 따라 衍文으로 처리하였다.

설원(2)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