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2)

설원(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冠者 所以別成人也 修德束躬하야 以自申飭 所以檢其邪心하고 守其正意也 君子始冠必祝하고 成禮加冠하야 以厲其心이라 故君子成人 必冠帶以行事하야 棄幼少嬉戲惰慢之心하고於進德修業之志
是故服不成象이면 而內心不變이니라 內心修德하고 外被禮文 所以成顯令之名也 是故 百王不易이니 旣以修德하고 又以正容이니라


을 쓰는 것은 성인成人임을 구별하는 것이다. 수양修養하고 자신의 몸을 단속함은 그의 사심邪心을 점검하고 올바른 생각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 군자君子가 처음 관을 쓸 때 반드시 축도祝禱하고 관례冠禮를 거행한 뒤에 관을 써서 그 마음을 오롯이 힘쓰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군자는 성인이 된 이후에 반드시 관을 쓰고 띠를 맨 차림으로 일을 행하여 어릴 적의 장난하고 나태한 마음을 버리고, 화락한 마음으로 도덕道德증진增進하고 공업功業을 닦아 이루려는 데 뜻을 두어야 한다.
이 때문에 복장에 성인을 나타내는 상징이 없으면 노력하여 향상하려는 마음이 변하지 않는다. 마음에 도덕을 수양하고 외면에 예의에 맞는 문식文飾의 옷을 입는 것이 아름다운 명성을 이루는 것이다. 이 때문에 피변皮弁소적素積은 수많은 역대의 제왕帝王이 모두 변경하지 않았으니, 이 복식은 이미 도덕을 수양하고 또 용모를 바르게 할 수 있는 것이다.
공자孔子는 “의관衣冠을 단정히 하며, 보는 눈길을 존엄하게 하여 엄연嚴然히 사람들이 바라보고 두려워하니, 또한 위엄이 있으면서도 사납지 않은 것이 아니겠는가?” 라고 하셨다.


역주
역주1 衎衎 : 화락한 모양이다. 《周易 漸卦》
역주2 皮弁素積 : 皮弁은 고대 흰 사슴 가죽으로 만든 冠 이름이다. 天子가 朝會를 볼 때, 諸侯가 告朔을 할 때 입었다. 《周禮 春官 司服》‧《儀禮 旣夕禮》 素積은 허리에 주름을 잡은 흰 下衣로, 고대 禮服의 하나이다. 《禮記 郊特牲》‧《荀子 富國》
역주3 孔子曰……不亦威而不猛乎 : 《論語》 〈堯曰〉에 보인다.

설원(2) 책은 2021.01.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