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說苑(1)

설원(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설원(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 政有三品하니 王者之政化之 霸者之政威之 之政脅之
정치政治에는 세 등급이 있으니, 왕자王者의 정치는 으로 백성을 교화敎化하고, 패자霸者의 정치는 위력威力으로 백성을 두렵게 하며, 강국强國의 정치는 형벌刑罰로 백성을 위협威脅한다.
夫此三者 各有所施로되 而化之爲貴矣니라
이 세 가지 정치 형태는 각기 시행하는 방법이 있으나 덕으로 교화하는 정치가 가장 귀중한 것이다.
夫化之不變而後威之하고 威之不變而後脅之하고 脅之不變而後刑之하나니
교화하여도 백성들이 변하지 않으면 그 다음에 위력을 쓰고 위력을 써도 변하지 않으면 그 다음에 형벌로 위협하는 방법을 써야 한다.
夫至於刑者 則非王者之所得已也
형벌을 쓰는 데까지 이르는 것은 왕자王者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是以聖王 先德敎而後刑罰하고 立榮恥而明防禁하며 崇禮義之節以示之하고 賤貨利之以變之하며 修道理內하야之禮하고 壹妃匹之際하니
이 때문에 성왕聖王은 덕으로 교화하는 일을 먼저 하고 형벌은 어쩔 수 없게 된 뒤에 쓰며, 영광榮光치욕恥辱의 표준을 세우고 방비防備금지禁止하는 일을 밝히며, 예의禮義절도節度를 존중하여 제시하고 재물財物이익利益을 천시하여 백성의 마음을 변화시키며, 신변을 닦고 마음을 다스려 집 안의 를 바르게 하고 후비后妃의 관계를 전일하게 한다.
則莫不慕義禮之榮하고 而惡貪亂之恥
그러면 의례義禮의 영광됨을 사모하고 탐욕과 혼란을 수치로 여기지 않는 백성이 없을 것이다.
其所由致之者 化使然也니라
이런 현상을 이루는 원인은 덕으로 베푼 교화가 그렇게 하는 것이다.
역주
역주1 (彊者)[彊國] : 저본에 ‘彊者’로 되어 있었으나, 《說苑校證》에 “《群書治要》와 《北堂書鈔》 권35‧《長短經》 〈君德〉에 모두 ‘彊國’으로 되어 있어 고쳤다.” 하였고, 또 《藝文類聚》 〈論政〉에도 ‘彊國’으로 되어 있어서 ‘彊國’으로 바로잡았다.
역주2 : ‘幣’와 통용한다.
역주3 橛機 : 문의 안, 곧 宮庭이다. 橛은 문지방, 機는 문장부이기 때문에 이른다.

설원(1) 책은 2019.03.14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