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1)

자치통감강목(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罷免
17. 파면罷免
수계囚繫, 유찬流竄, 주살誅殺, 관유寬宥에 관한 사항
凡罷免, 罪不著者, 曰某官某免. 幷免爵者, 曰某官某爵某免爲庶人注+流徙者, 卽不言爲庶人..
무릇 파면罷免가 드러나지 않았으면 “모관某官 가 파면되었다.[某官某免]”라 하였고, 작위爵位를 아울러 파면하였으면 “모관某官 모작某爵 가 파면되어 서인庶人이 되었다.[某官某爵某免爲庶人]”注+유사流徙하였으면 ‘위서인爲庶人’이라 하지 않았다.라 하였다.
著者, 名下加有罪字注+..
죄가 드러났으면 이름 아래에 ‘유죄有罪’ 2자를 추가하였다.注+② 혹 ‘이죄以罪’라고 하였다.
無罪者, 曰免某官某. 幷免爵者, 曰免某官某爵某爲庶人.
죄가 없으면 “모관某官 를 면직하였다.[免某官某]”라 하였고, 작위爵位를 아울러 파면罷免하였으면 “모관某官 모작某爵 를 파면하여 서인庶人으로 삼았다.[免某官某爵某爲庶人]”라 하였다.
策免者, 加策免字.
책서策書로 관직을 파면하였으면 ‘책면策免’ 2자를 추가하였다.
凡謝病‧請老‧致仕, 宰相賢臣則書注+張良‧王吉‧二疏‧韋賢之類..
무릇 사병謝病(병으로 사직함)과 청로請老치사致仕재상宰相현신賢臣일 경우 기록하였다.注+이다.
凡就國‧貶‧左遷, 亦依罷免例.
무릇 ‘취국就國(자기 본국으로 나아감)’과 ‘’, ‘좌천左遷’은 또한 파면罷免범례凡例에 따랐다.
分三等, 罪疑則姓名在上, 罪著則加有罪字, 無罪則云遣某人就國, 貶某官某爲某官, 左遷某爲某官.
세 등급으로 나누어 가 의심스러우면 성명姓名을 위에 두었고, 가 드러나면 ‘유죄有罪’ 2자를 추가하였고, 무죄無罪면 “모인某人을 보내어 자기 본국本國에 나아가게 하였다.[遣某人就國]”, “모관某官 폄직貶職시켜 모관某官으로 삼았다.[貶某官某爲某官]”, “를 좌천시켜 모관某官으로 삼았다.[左遷某爲某官]”라 하였다.
凡上印綬, 收印綬, 從本文注+鄧禹‧王商之類..
무릇 인수印綬를 바치거나 인수印綬를 걷는 경우는 본문本文을 따랐다.注+이다.
凡下獄死, 罪不著者, 曰某官某下獄死. 罪狀明白者, 名下加有罪字注+或云以.. 無罪者, 曰下某官某獄殺之.
무릇 하옥사下獄死가 드러나지 않으면 “모관某官 가 하옥되어 죽었다.[某官某下獄死]”라 하였고, 죄상罪狀명백明白하면 이름 아래에 ‘유죄有罪’ 2자를 추가하였고注+① 혹 ‘이죄以罪’라고 하였다., 무죄無罪면 “모관某官 를 하옥시켜 죽였다.[下某官某獄殺之]”라고 하였다.
其以赦出或被刑, 若自殺‧不食死之類, 各隨其事書之.
사출赦出(사면하여 내보냄)하거나 혹 피형被刑(형벌을 받음)으로써 만일 자살自殺하거나 음식을 먹지 않고 죽은 경우에는 각각 그 일에 따라 기록하였다.
官已見者, 不復見.
이 이미 나타난 경우는 다시 나타내지 않았다.
惟無罪而賢者, 則特書之, 雖以廢免, 亦曰故某官爵某.
오직 무죄無罪이면서 현자賢者는 특별히 기록하였고 비록 폐면廢免(罷免)이라도 또한 ‘고모관작모故某官爵某’라 하였다.
凡誅殺叛逆大罪, 曰某官某伏誅, 或曰誅某官某, 或曰討某官某誅之注+秦趙高‧漢韓王信‧諸呂‧子弘‧七國之類..
무릇 반역叛逆이나 혹 대죄大罪를 지은 자를 주살誅殺하면 “모관某官 가 죄를 받고 죽었다.[某官某伏誅]”라 하거나 혹 “모관某官 를 죽였다.[誅某官某]” 혹 “모관某官 를 토벌하여 죽였다.[討某官某誅之]”注+
, 나라의 韓王 韓信과 呂氏들, 아들 弘, 七國(吳楚七國)의 경우이다.
라 하였다.
凡他罪明白者, 曰有罪棄市. 罪疑者, 去有罪字. 無罪曰殺某官某注+趙李牧‧秦李斯‧漢韓信‧彭越之類..
무릇 그 죄가 명백하면 “가 있어 기시棄市하였다.[有罪棄市]”라 하였고, 가 의심스러우면 ‘유죄有罪’ 2자를 제거하였고, 무죄無罪면 “모관某官 를 죽였다.[殺某官某]”注+, 이다.라 하였다.
凡書官例, 與下獄例同.
무릇 관직을 쓰는[書官]범례凡例하옥下獄범례凡例와 같다.
族其家, 夷其族, 夷三族, 族誅某人家, 族滅某人家, 皆從本文.
“그 집안을 족멸하다.[族其家]”와 “그 족속을 멸하다.[夷其族]”, “삼족을 멸하다.[夷三族]”, “모인某人의 집안을 족멸하였다.[族誅某人家]”, “모인某人의 집안을 족멸하였다.[族滅某人家]”는 모두 본문本文을 따랐다.
凡欲殺而釋之者注+韓信‧朱雲之類..
무릇 죽이려다가 석방한 경우가 있다.注+이다.
◑欲治而寬之者注+梁王立之類..
◑다스리려다가 용서한 경우가 있다.注+이다.
◑當誅而不果者注+王氏五侯之類..
◑誅罰해야 하는데 하지 않은 경우가 있다.注+이다.
역주
역주1 [或作以罪] : 저본에는 이 4자가 없으나, 《朱子全書》의 《資治通鑑綱目》과 《四庫全書》의 《御批資治通鑑綱目》에 근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2 張良과……경우 : 二疏는 漢나라 宣帝 때의 名臣인 疏廣과 조카 疏受를 말한다. 《資治通鑑綱目》에서 己亥(B.C. 202) 漢 高祖 5년에 “張良이 병으로 사직하고 辟穀하였다,[張良謝病辟穀]”라 하였고, 庚申(B.C. 61) 漢 宣帝 神爵 원년에 “諫大夫 王吉이 병으로 사직하고 돌아갔다.[諫大夫王吉謝病歸]”라 하였고, 戊午(B.C. 63) 漢 宣帝 元康 3년에 “疏廣과 疏受가 물러나게 해주기를 청하자 금을 하사하고 돌려보냈다.[疏廣疏受請老 賜金遣歸]”라 하였고, 甲寅(B.C. 67) 漢 宣帝 地節 3년에 “5월 승상 韋賢이 致仕하였다.[五月 丞相賢致仕]”라 하였다.
역주3 鄧禹와……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丁亥(27) 後漢 光武帝 建武 3년에 “鄧禹가 大司徒의 인수를 바치자 우장군으로 삼았다.[鄧禹上大司徒印綬 以爲右將軍]”라 하였고, 丙申(B.C. 25) 漢 成帝 河平 3년에 “여름 4월 승상 樂昌侯 王商의 인수를 거두라는 조칙을 내리자 王商이 근심하다 卒하였다.[夏四月 詔收丞相樂昌侯王商印綬 商以憂卒]”라 하였다.
역주4 [罪] : 저본에는 이 1자가 없으나, 《朱子全書》의 《資治通鑑綱目》과 《四庫全書》의 《御批資治通鑑綱目》에 근거하여 보충하였다.
역주5 漢나라의……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乙巳(B.C. 196) 漢 高祖 11년에 “韓王 韓信을 복주하였다.[韓王信伏誅]”라 하였고, 辛酉(B.C. 180) 漢 高皇后 呂氏 8년에 “齊王 劉襄이 군사를 동원하여 여러 呂氏를 토벌하였다.[齊王襄發兵討諸呂]”, “여러 대신이 代王 劉恒을 맞이하여 세웠다. 후9월에 장안에 도착하여 즉위하고 여후가 孝惠帝의 아들이라 명명한 劉弘 등을 죽이고 사면령을 내렸다.[諸大臣迎立代王恒 後九月 至 卽位 誅呂后所名孝惠子弘等 赦]”라 하였다. 丁亥(B.C. 154) 漢 景帝 3년에 “吳王 劉濞와 膠西王 劉卬, 膠東王 劉雄渠, 菑川王 劉賢, 濟南王 劉辟光, 楚王 劉戊, 趙王 劉遂가 반란을 일으켰다.[吳王濞 膠西王卬 膠東王雄渠 菑川王賢 濟南王辟光 楚王戊 趙王遂反]”라 하고 그 伏誅 결과를 기록하였다.
역주6 秦나라의 趙高 : 《資治通鑑綱目》에서 甲午(B.C. 207) 秦 二世 3년에 “9월에 子嬰이 趙高를 토벌하여 죽이고 삼족을 멸하였다.[九月 子嬰討殺高 夷三族]”라 하였다.
역주7 (成)[或] : 저본에는 ‘成’으로 되어 있으나, 《朱子全書》의 《資治通鑑綱目》과 《四庫全書》의 《御批資治通鑑綱目》에 근거하여 ‘或’으로 바로잡았다.
역주8 趙나라의 李牧 : 《資治通鑑綱目》에서 壬申(B.C. 229) 秦 始皇 18년에 “趙나라가 그 대장군 李牧을 죽였다.[趙殺其大將軍李牧]”라 하였다.
역주9 秦나라의 李斯 : 《資治通鑑綱目》에서 癸巳(B.C. 208) 秦 二世 2년에 “秦나라가 우승상 馮去疾과 좌승상 李斯를 옥리에 내렸는데, 풍거질은 자살하고 이사는 허리가 잘리고 삼족을 멸하였다. 趙高를 중승상으로 삼았다.[秦下右丞相馮去疾左丞相李斯吏 去疾自殺 要斬斯 夷三族 以趙高爲中丞相]”라 하였다.
역주10 漢나라의……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乙巳(B.C. 196) 漢 高祖 11년에 “봄 정월에 황후가 淮陰侯 韓信을 죽이고 삼족을 멸하였다.[春正月 皇后殺淮陰侯韓信 夷三族]”라 하고, “梁王 彭越을 폐하고 蜀으로 옮겼다. 3월에 그를 죽이고 삼족을 멸하였다.[梁王越廢 徙蜀 三月 殺之 夷三族]”라 하였다.
역주11 韓信과……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庚子(B.C. 201) 漢 高祖 6년에 “겨울 12월에 황제가 陳 땅에 제후를 모이게 하고 楚王 韓信을 잡아 돌아갔다. 洛陽에 이르러 한신을 사면하여 淮陰侯로 삼았다.[冬十二月 帝會諸侯於陳 執楚王信以歸 至洛陽 赦爲淮陰侯]”라 하였고, 己酉(B.C. 12) 漢 成帝 元延 원년에 “옛 槐里令 朱雲이 직언을 하여 죄를 얻었으나 조금 있다가 석방되었다.[故槐里令朱雲言事得罪 旣而釋之]”라 하였다.
역주12 梁王……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戊申(B.C. 13) 漢 成帝 永始 4년에 “有司가 梁王 劉立의 죄를 아뢰자 은폐하고 다스리지 않았다.[有司奏梁王立罪 寢不治]”라 하였다.
역주13 王氏 五侯의 경우 : 《資治通鑑綱目》에서 癸卯(B.C. 18) 漢 成帝 鴻嘉 3년에 “왕씨 오후가 죄가 있었는데 궁궐에 나아가 사죄하니 사면하고 죽이지 않았다.[王氏五侯有罪 詣闕謝 赦不誅]”라 하였다. 왕씨 오후는 成帝 때 외척인 王氏 성의 다섯 제후로 王譚, 王商, 王立, 王根, 王逢時를 가리킨다.

자치통감강목(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