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8)

자치통감강목(8)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8)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壬戌年(62)
임술년壬戌年(62)
五年이라 春二月 驃騎將軍蒼 하다
나라 현종 효명황제顯宗 孝明皇帝 영평永平 5년이다. 봄 2월에 표기장군 유창驃騎將軍 劉蒼이 사직하고 번국藩國으로 돌아갔다.
東平王蒼 自以至親輔政하여 聲望日重이라하여 意不自安하여 前後累上疏하여
동평왕 유창東平王 劉蒼은 자신이 황제의 지친至親으로서 정사를 보필하여 명성과 명망이 날로 중해진다고 여겨서 마음에 스스로 편안하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전후에 여러 번 상소上疏하여 말하기를
稱自漢興以來 宗室子弟 無得在公卿位者하니 乞上驃騎將軍印綬하고 退就藩國이라하여 辭甚懇切注+上, 時掌切, 下同.이라
나라가 일어난 이래로 종실宗室의 자제들이 공경公卿의 지위에 있었던 경우가 없었으니, 원하건대 표기장군驃騎將軍인수印綬를 반환하여 올리고 물러나 번국藩國에 나아가고자 합니다.” 하였는데, 말이 매우 간절하였다.注+(올리다)은 시장時掌이니 아래도 같다.
至是 帝乃許蒼還國호되 而不聽上將軍印綬하고 以驃騎長史 爲東平太傅하고 掾爲中大夫하고 令史爲王家郎注+百官志 “將軍長史一人秩千石, 掾屬二十九人秩比四百石至比二百石, 令史及御屬三十一人百石.” 帝特爲蒼, 置掾史員四十人. 王國太傅秩二千石, 中大夫比六百石, 郞二百石.하다
이때에 이르러 황제가 마침내 유창에게 번국藩國으로 돌아갈 것을 허락하였으나 장군將軍인수印綬를 반환하여 올리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표기장사驃騎長史동평왕東平王태부太傅로 삼고 중대부中大夫로 삼고 영사令史왕가王家낭관郎官으로 삼았다.注+후한서後漢書≫ 〈백관지百官志〉에 “장군將軍장사長史 1명은 천석千石이고, 연속掾屬 29명은 비사백석比四百石에서 혹은 비이백석比二百石에 이르고, 영사令史어속御屬 31명은 백석百石이다.” 하였다. 황제가 특별히 유창劉蒼을 위하여 40명의 연사掾史를 둔 것이다. 왕국王國태부太傅이천석二千石이고 중대부中大夫비육백석比六百石이고 낭관郞官이백석二百石이다.
冬十月 帝如鄴이라가 是月 還宮하다
】 겨울 10월에 황제가 업현鄴縣에 갔다가, 이달에 환궁하였다.
◑十一月 北匈奴冦五原, 雲中이어늘 南單于擊却之하다
】 11월에 북흉노北匈奴오원五原운중雲中을 침략하자, 남선우南單于가 격퇴하였다.
◑安豐侯竇融하다
안풍후 두융安豐侯 竇融하였다.
年老하니 子孫 縱誕하여 多不法이라 長子穆 尙内黄公主注+內黃縣, 屬魏郡.러니 矯稱陰太后詔하여 令六安侯劉盱去婦하고 以女妻之注+六安國, 屬廬江郡.하다
두융竇融이 연로하니, 자손들이 방종하고 허탄하여 불법을 저지르는 일이 많았다. 맏아들 두목竇穆내황공주内黄公主에게 장가들었는데注+내황현內黃縣위군魏郡에 속하였다., 음태후陰太后조령詔令을 사칭하여 육안후 유우六安侯 劉盱로 하여금 부인을 버리고 자신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게 하였다.注+육안국六安國여강군廬江郡에 속하였다.
盱婦家上書言狀한대 帝大怒하여 盡免穆等官하고 諸竇爲郎吏者 皆將家屬歸故郡注+竇氏, 故扶風平陵人.하고 獨留融京師러니 尋薨하다
유우의 부인의 집에서 상서上書하여 이러한 내용을 아뢰자, 황제가 크게 노하여 두목 등의 관직을 모두 면직시키고 낭관郎官으로 있는 여러 두씨竇氏들을 모두 가솔을 거느리고 고군故郡(고향)으로 돌아가게 하였다.注+두씨竇氏는 예로부터 부풍 평릉扶風 平陵 사람이다. 오직 두융만 경사京師에 머물게 하였는데, 두융이 얼마 후 하였다.
後數歲 穆等 復坐事하여 與子勳, 宣으로 皆下獄死하다 久之 詔還融夫人하여 與小孫一人으로 居雒陽하다
몇 년 뒤에 두목 등이 다시 어떤 사건에 연좌되어 아들 두훈竇勳, 두선竇宣과 함께 모두 하옥되어 죽었다. 황제는 오랜 뒤에 조령詔令을 내려 두융의 부인을 돌아오게 해서 손자 1명과 낙양雒陽에 거주하게 하였다.
역주
역주1 罷歸藩 : “‘就國(封國으로 나아가다.)’이라고 쓴 것은 많으나 ‘歸藩’이라고 쓴 적은 있지 않았는데, ‘歸藩’이라고 쓴 것은 어째서인가. 특별히 쓴 것이다. 특별히 쓴 것은 어째서인가. 東平王 劉蒼을 어질게 여긴 것이다. 유창과 같은 자는 漢나라의 藩臣이 될 만하므로 驃騎將軍이 된 뒤로 卒할 때까지 6번 쓴 것이다.[書就國多矣 未有書歸藩者 書歸藩 何 特筆也 其特筆 何 賢蒼也 若蒼者 可以爲漢藩矣 故自爲驃騎至卒 六書之]다” ≪書法≫

자치통감강목(8) 책은 2019.09.0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