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資治通鑑綱目(4)

자치통감강목(4)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자치통감강목(4)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丙午年(B.C. 75)
병오년(B.C. 75)
六年이라
[綱] 나라 효소황제孝昭皇帝 원봉元鳳 6년이다.
春正月 하다
봄 정월에 요동성遼東城현토성玄菟城을 쌓았다.
◑ 夏하다
[綱] 여름에 사면赦免하였다.
◑ 烏桓 復犯塞어늘 遣范明友하여 將兵擊之하다
[綱] 오환烏桓이 다시 변방을 침범하므로 범명우范明友를 보내어 군대를 거느리고 가서 공격하게 하였다.
◑ 冬十一月 하다
[綱] 겨울 11월에 양창楊敞승상丞相으로 삼았다.
역주
역주1 築遼東玄菟城 : “일반 城은 쓰지 않고, 반드시 중요한 관방[關要]인 뒤에야 썼다. 그러므로 內城이면 ‘京都’라고 쓰고 外城이면 ‘關塞’라고 쓴 것이다.[城不書 必關要而後書 故內城書京都 外城書關塞]” 《書法》
역주2 以楊敞爲丞相 : “元鳳 5년(B.C. 76)에 ‘丞相 王訢이 卒하였다.’고 쓴 뒤로부터 이때에 丞相이 지위를 비운 지 1년이 지나서야 비로소 ‘楊敞을 丞相으로 삼은 것’을 썼으니, 이는 霍光이 전횡한 것이다.[自五年書丞相訢卒 於是丞相虛位者一年 始書楊敞 光專也]” 《書法》 “지난해 겨울에 ‘丞相 王訢이 卒하였다.’고 썼는데, 금년 겨울에 이르러 비로소 ‘楊敞을 승상으로 삼았다.’고 썼으니, 이는 1년이 넘도록 정승[揆度]의 지위를 비워둔 것이니, 국가의 체통도 따라서 알 수 있는 것이다. 武帝가 加官을 더 둔 뒤로부터 승상은 인원만 채운 자리가 되었다. 이 때문에 승상이 국가의 큰일에 모두 참여하여 듣지 못했으니, 국가의 큰일은 예컨대 顧命과 廢立과 같은 따위이다. 《資治通鑑綱目》에서 쓴 것을 살펴보면 이것을 상상해 알 수 있으니, 군자가 어찌 세 번 탄식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去冬書丞相訢卒 至今冬 始書以楊敞爲丞相 則是曠年虛揆度之位 其於國體 從可知矣 爰自武帝增重加官 而丞相爲具員 是以國之大事 皆不與聞 如顧命廢立之類 觀之綱目所書 蓋可想見 君子安得不爲之三嘆也]” 《書法》

자치통감강목(4)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